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미치광이풀

2012.04.13 10:33








미치광이풀은 강한 독성을 지닌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풀에 있는 신경효과 때문에 소가 먹으면 미친듯이 날뛴다고 합니다. 잘못 먹으면 미치광이가 된다고 하여 '미치광이' 또는 '미치광이풀'이라고 합니다. 그에 반해 종 처럼 매달린 진보랏빛 꽃은 숲속의 요정입니다. 꽃만 보면 맹독성과는 거리가 멀어 보입니다.

절대 먹지 마시고, 눈으로만 보세요^^


한때 멸종위기까지 깄던 미치광이풀은 현재 산림청이 지정하는 희귀식물 목록에 올라 있지만 그 개체수가 늘어나 전국의 웬만한 깊은 산 돌이 많은 계곡 주변에 가면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노란빛 새순이 올라오고 초록 이파리가 나오면 여인의 통큰 치마를 연상케하는 암갈색 또는 진자줏빛 꽃이 핍니다. 대부분 무리지어 피기 때문에 멀리에서도 쉽게 눈에 뜨입니다. " 나 맹독성 임"을 알리듯이 말입니다.





꽃은 종 처럼 매달리기도 하고, 하늘을 향해 피기도 합니다. 사진 찍기 참 어려운 꽃이죠.
미치광이풀은 동랑탕이란 이름의 한방 약재로도 쓰인다고 합니다. 그런 이유로 무분별한 채취를 하다보니 찾아보기 힘들었지만 다시 그 개체수가 급격히 늘었다고 합니다. 중국산 수입이 되면서 말입니다.





인간의 무모한 욕심으로 한 순간에 사라질 수도 있지만 이렇게 빠른 회복을 보이는 것이 자연입니다. 섬뜻한 이름을 갖고 있는 '미치광이풀'도 가까이 다가가면 예쁜 꽃으로 보입니다.





이 녀석은 풀솜대, 또는 이팝나물이라고도 부릅니다. 살짝 데쳐 말린 후 묵나물로 먹기도 합니다.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구천동에서 만난 '얼레지'  (0) 2012.04.15
산자고(山慈姑)  (0) 2012.04.13
미치광이풀  (0) 2012.04.13
바람처럼 피었다 사라지는 '꿩의바람꽃'  (3) 2012.04.09
바람 만난 얼레지, 바람난 눌산  (1) 2012.04.08
붉은대극  (0) 2012.04.07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