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새벽 5시.
무작정 남쪽으로 달렸다.
긴 겨울 끝자락에 꼭 한번씩 찾아오는 병때문이다.
너무도 잘 아는 병이다.
부더러운 바람을 만나면 잦아드는 증세니 불치병은 아니다.

남쪽을 택한 것은 이맘때면 피어나는 야생화를 만난 요량이었다.
새벽녁 잠이 깨어 문득 떠오르는 녀석들,
바로 복수초와 변산바람꽃이 갑자기 보고 싶었다.
이 녀석들을 만날 때가 된 것이다.
다행이도 먼 길 달려왔다고 활짝 웃으며 기다리고 있다.
간간히 내리는 비를 맞으면서도 당당하게 피어 있다.


새해 첫 야생화, 변산바람꽃을 만났다.
복수초와 함께 가장 먼저 피는 꽃이다.
수많은 바람꽃 중에서도 가장 먼저 핀다.
변산에서 처음 발견되어 변산바람꽃이란 이름이 붙었다.





변산에도 있고, 남쪽으로 내려가면 더 많이 만날 수 있다.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높이 10cm 내외의 작은 풀꽃이다.
가녀린 꽃대와 순백의 꽃잎은 여리디 여린 모습을 하고 있지만,
언 땅이 채 녹기도 전에 핀다.
그래서 강하다.





귀여운 녀셕.
비를 피해 나뭇잎 아래 숨었구나?































잘 지냈니?
보고 싶었단다.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대나물  (0) 2013.02.17
3시간 달려가 만난 '복수초'  (3) 2013.02.13
새해 첫 야생화, '변산바람꽃'을 만났다.  (5) 2013.02.12
마이산 코스모스  (2) 2012.09.28
코스모스 피어 있는 길  (2) 2012.09.18
뒤란의 달개비, 닭의장풀  (2) 2012.08.19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