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눈과 바람, 다시 봄볕이다.
봄은 변덕쟁이라는 말이 맞다.
20도 가까운 일교차와 종잡을 수 없는 날씨가 봄, 답다.

그래도 봄은 좋다.
꽃 피는 봄, 말이다.


금강 천리 구간 중, 가장 아름다운 곳을 꼽으라면, 나는 주저없이 무주 잠두마을이라고 말한다.
그중 봄 풍경이 제일이다.
모든 것에는 때와 장소가 있듯, 잠두마을도 봄이 가장 아름답다.
묵은 옛길에 늘어 선 벚꽃과 아무렇게나 피어나는 산복숭아나무꽃,
흐드러지게 피어나는 조팝나무꽃이 어우러진 계절이 바로 봄이기 때문이다.










이른 아침이라면 더 좋다.
부지런하게 움직이면 물안개 피는 강마을도 만날 수 있다.










금강 잠두마을의 아침을 만나러 갔다.
물안개는 없지만, 고요한 꽃길을 만났다.
한낮이라면, 또 다른 풍경이다.
아마도 '걷는 자'들로 가득할게다.














































잠두마을 옛길은 '금강마실길' 구간 중 일부로 1시간 내외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길이다.



찾아가는 길 : 전라북도 무주군 부남면 굴암리 18번지 (나그네가든)

네비게이션에 이 주소를 찍고, 나그네가든 주변에 주차하면 된다.
곧바로 벚꽃길이 이어진다.
잠두1교와 잠두2교 사잇길이 잠두마을 옛길이다.

무주IC에서 약 10분 거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 |
도움말 Daum 지도

'걷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의 무주 금강 벼룻길  (0) 2013.05.03
고창 청보리밭축제  (0) 2013.04.24
금강의 아침, 무주 잠두마을  (0) 2013.04.21
뒷골목의 변신, 마산 창동예술촌  (2) 2013.04.20
금산 보곡산골 산벚꽃길  (0) 2013.04.19
무주벚꽃, 금강마실길, 한풍루  (5) 2013.04.17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