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어제 낮까지만 해도 하얗게 쌓였던 적상산 눈이 사라졌다. 그 틈에 산벚꽃, 산복숭아꽃이 자리를 잡았다. '언제나 봄날' 뒤란의 벚꽃도 활짝 폈고, 당산나무에는 연둣빛 물이 들기 시작했다. 아침이면 문 열어 달라고 창문을 두들기던 다롱이도 꼼짝 않고 제 집에 들어 앉아 있다. 실내 보다 밖이 더 따뜻하단 얘기다.

봄볕이 좋구나. 너도 좋냐?


겨우내 묵은 때가 봄비에 다 쓸려 내려갔다. 벚꽃은 만개했고, 마을 숲 느티나무에 연둣빛이 감돈다. 이제야 봄, 답다.




























한 줌 햇살이 들어 앉았다. 오늘은 다롱이 대신 내 자리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도 다른, 야옹이와 다롱이  (2) 2013.05.08
'언제나 봄날'은 지금, 초록빛  (0) 2013.05.05
'언제나 봄날'의 아침  (1) 2013.04.22
4월에, 눈  (4) 2013.04.20
나무 타는 다롱이  (0) 2013.02.25
다롱이는 앉아서 잔다.  (6) 2013.02.22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