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대화

2013.08.28 14:29




야옹이와 다롱이를 보는 사람마다 '개냥이'라고들 한다.
'개냥이=개+고양이'라는 뜻이렸다.
하지만 녀석들은 분명 고양이다.
고양이 사료를 먹고, 멸치나 생선류만 먹는다.

아마도 눌산을 졸졸 따라 다니는 모습을 보고 하는 말이다.
손님이 많은 주말에는 그런 모습을 쉽게 볼 수 없다.
낯선 사람을 경계하는 고양이 특유의 성격 때문이다.
하지만 평소에는 언제나 졸졸 따라 다닌다.
뒤란이나 2층을 따라 다니면서 녀석들은 이 집 주인이나 되는 듯이 참견까지 한다.



 
야옹이와 다롱이가 대화를 한다.
무슨 얘기를 할까,

아마 이런 얘기를 하지 않을까.

"너 요즘 너무 나대는 거 아니야?"

"나도 엉아를 닮고 싶단 말이야~"


온 동네를 제 집 드나들 듯이 휘젓고 다니는 야옹이에 비해 다롱이는 이 집을 혼자서는 벗어나지 못한다.
여전히 사냥도 미숙하고,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고는 나방이나 메뚜기 정도 잡는 게 전부다.

다롱이는 그런 엉아가 부러울게다.
홀연히 떠나는 엉아를 보는 다롱이의 애절한 눈빛을 본 적이 있으니까.













다롱이가 처음 이 집에 왔을 때부터 야옹이는 다롱이를 동생 대하듯 했다.
잠자는 엉아를 귀찮게 해도 다 받아 줬고,
가장 좋아하는 멸치나 통조림을 줘도 양보를 했다.
언제나 천방지축에 무개념이지만,
야옹이도 눌산처럼,
다롱이를 가족이라 생각했을게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시 4분  (5) 2013.09.04
펜션 고양이  (4) 2013.09.01
대화  (2) 2013.08.28
무주 반딧불이 날다.  (0) 2013.08.26
다시, 고요  (0) 2013.08.26
제13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기 국민생활체육 전국여성축구대회  (0) 2013.08.26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