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무술년(戊戌年) 새해가 밝았다. 2018년을 여는 첫해를 만나기 위해 산과 바다로 향하는 사람들의 마음은 한결같다. 가족의 건강과 한 해의 행운을 빈다.

무주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열렸다. 무주읍 뒷산인 향로봉(420m) 정상에서 지역주민 200여 명이 새해 첫해를 함께 맞이했다.

 

 

 

 

 

 

'산중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주 향로봉 해맞이 행사  (1) 2018.01.03
이 계절에는 그곳이 그립다.  (0) 2017.11.11
길 위에서 만난 가을  (3) 2017.11.08
적상산 서창 마을, 10번째 가을  (0) 2017.10.27
가을, 좋다  (0) 2017.10.25
가을걷이, 농부의 웃음, 농부의 푸념  (0) 2017.10.16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8)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50)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9)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