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매년 4월 말에서 5월 중순 사이에 무주 등나무운동장에는 꽃불이 켜진다. 

운동장 스탠드를 빙 둘러 포도송이처럼 주렁주렁 매달린 보랏빛 등꽃이 만발한 풍경을 상상해 보라. 정기용 건축가는 스탠드 맨 뒷줄 끝에서 끝까지 걸어 보기를 추천했다.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가장 아름답게 감상할 수 있는 방법이다.

 

현재 50% 정도 개화했다.

 

 

정기용 건축가는 1996년부터 10여년 동안 무주에서 사람과 자연, 농촌마을 공동체를 고민하며 30여개의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1997년 당시 무주 공설운동장에는 그늘이 없는 스텐드만 덩그러니 있는 상태였다. 높은 사람들은 본부석 그늘에 앉아 있고, 주민들은 땡볕에서 벌선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공설운동장에 등나무를 심어 그늘을 드리우게 했다. 자신의 저서인 ‘감응의 건축’(2008)에서 ‘등나무운동장은 무주에서 10여년 동안 한 일 중 가장 인상 깊고 감동적이며 필자를 많이 가르치게 한 프로젝트다’라며 ‘서울에는 상암월드컵경기장이 있고 무주에는 등나무운동장이 있다’라고 소개하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등나무운동장의 탄생 배경 자체가 드라마틱하다. 대한민국 최고의 건축가가 극찬을 했을 정도니까. 작은 아이디어 하나로 시작해서, 저예산으로 최고의 효과를 올릴 수 있었다. 혹시라도 시간이 흘러 예산이 풍족해졌을 때 등나무를 뽑아내고 현대식 시설을 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무주 등나무운동장

전북 무주군 무주읍 한풍루로 326-14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