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가을은 아프다. 몸서리치도록 아프다. 또한 그리움의 계절이다. 딱히 뭐라 말 할 수 없는, 아무튼 그립다. 그래서 떠난다. 가을을 만나러, 가을을 보내러 떠난다. 산으로 들로 형형색색의 옷을 차려 입고 가을여행을 떠난다.

가을빛 좋은 날, 정선을 다녀왔다. 취재 목적이었지만, 그 보다,  이른 가을을 만나고 싶었다. 일을 핑계 삼아 세상유람 좀 하고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어가는 길 조차도 없는 동네가 있다. 정선에서도 알아주는 오지라는 덕산기가 그곳이다. 집도 절도 없을 것 같은 이 골짜기에 사람들이 산다. 일명 '똬리파'라 부른다. 자칭 그렇다. 골짜기 깊숙히 똬리를 틀고 산다해서 그렇게들 부른다. 딱 어울리는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을 닮은 집'은 펜션이다. 길도 없는 이 골짜기에도 펜션이 있다. 멋진 부부가 산다. 저 빨간 코란도는 볼 때 마다 탐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숨은그림찾기. 저 안에 눌산을 찾아보세요.^^

정선 사람들은 저 절벽을 뼝대라 부른다. 삥대라고도 한다. 붉은색을 띈 거대한 석회암 절벽은 언제나 가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물빛이 장난이 아니다. 땅 바닥으로 물이 스며드는 건천이라 평소에는 물웅덩이만 있는 덕산기의 물빛은 미치도록 황홀하다. 그림이든, 사진이든 그대로만 담을 수 있다면 그는 최고의 작가일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골짜기 자갈길을 1시간 정도 걸어가야 한다. 발바닥은 아프지만, 종일 걸어도 좋겠다 싶은 길이다. 아니 그냥 눌러 앉아 살아도 좋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 트럭이 한 대 달려 온다. 아니, 달리는게 아니라 걷는 속도보다 더 느리게 굴러 온다. 읍내 나간 선화공주였다. 절대 공주로는 안보이지만 이름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
"형~ 타!"
야~ 타!도 아니고...
"걸어 갈거야!"
"아직 멀었어요. 반도 못 왔어요."
"그래?"
그래서 차를 탔다. 덜컹거리는 울림에 오작육보가 요동을 친다. 아, 맞다. 배가 고파서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선여행의 목적지 홍반장 선화공주 부부의 집이다. 센스가 돋보이는 소품이다. 그냥 의자인데도, 그냥 의자로 안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부는 오두막에 산다. 그냥 확 뺏어 버리고 싶을 만큼 욕심나는 오두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눌산은 언제나 이 자리에서 같은 구도의 사진을 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반장 선화공주의 오두막은 '정선애인(http://blog.naver.com/jshbanjang)'이라는 게스트하우스다. 소박한 방안에는 앉은뱅이 책상이 하나 놓여 있고, 커다란 창문을 통해 밖을 내다 볼 수 있다. 그냥 멍하니 앉아 있기 좋은 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화공주는 요즘 핸드페인팅에 푹 빠져 있단다. 손수 만든 옷을 자랑한다. 잘 만들었다. 멋지자. 이러면 하나 줄라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솜씨도 좋다. 실물보다 그림이 더 낫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출사진이다. 이런 사진 찍고 싶지 않지만, 먹고 살아야 하기에 어쩔 수 없다. 그래도 보긴 좋다. 열은 좀 받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산골에 게스트하우스라...누가 올까? 하겠지만 끼리끼리 모인다고 이따금 찾는 이들이 있다. '함께'를 즐기는 이들이다. 그런데 조건이 좀 까다롭다. 술도 가져오면 안되고, 당연히 마셔서도 안되고, 재래식 화장실을 써야 하고, 때론 계곡에서 세수를 해야 한다. 이런 조건에 동의하는 이라면 누구도 환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그 길을 걸어 나왔다. 속세로의 귀환이다. 정신이 몽롱하다. 보이는 것, 느끼는 것 죄다 분명 같은 세상이 아니었다. 그래서 좋다. 사람이 좋고, 덕산기의 자연이 좋다. 풀도 꽃도 나무도 좋다. 아, 저 돌멩이들도 좋다.

정선 덕산기 '정선애인' 블러그 -> http://blog.naver.com/jshbanjang
 
 산을 닮은 집 블러그 -> http://sanzib.tistory.com/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74)
뜬금없는 여행 (306)
마을-오지 (110)
무주 이야기 (306)
여행칼럼 (127)
산중일기 (626)
걷다 (97)
그꽃 (319)
그집 (73)
도보여행 (109)
프로필 (1)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