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어느덧 3년 전의 일입니다. 
딱 이맘때였지요.
그때 전 낙동강에 있었습니다.
강물 위를 흐르는 바람을 동무 삼아 홀로 걷고 있었습니다.
바람은 유일한 길동무였지요.
하얗게 서리 내린 이른 아침부터
밥짓는 연기 모락모락 피어 오르는 해질녘까지 강을 따라 걸었습니다.
낙동강을 왜 갔냐구요? 
가을을 피해 도망갔습니다.
가을이 무서워서요.
아니 가을을 맞는 제 자신이 두려웠는지도 모릅니다.
그러거 있잖아요.
왠지 사고칠 거 같은 기분 말입니다.
52일 동안 낙동강을 따라 걸었습니다.
태백에서 부산 을숙도까지 장장 천삼백리 길입니다.
이 땅 끝에서 끝까지 걸었던 셈입니다.
10월 1일 태백 황지에서 만난 노란 은행잎을
52일 뒤 부산 을숙도에서도 만났으니 결코 좁은 땅은 아니더군요.

이맘때가 되면 낙동강이 그립습니다.
걸었던 길이 그립고,
만났던 사람들이 그립습니다.
앉은 자리에서 돼지갈비 7인분을 해치웠던 왜관의 밤도,
그리움에 몸서리를 쳤던 하남의 밤도,
강바람에 얼굴이 다 트도록 걸었던 밀양강 제방길도 다 추억이 되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시 낙동강에 가을이 왔습니다.
그때 걸었던 제방 위에도 메마른 풀씨가 흩날리고 있습니다.
벼베기를 마친 무논엔 까마귀떼가 내려 앉아 겨울 양식 준비에 바쁩고.
그때 그 바람은 여전히 강물 위를 흐르고 있습니다.
다시 만난 낙동강은 여전히 말이 없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찾은 낙동강에서 또 다른 가을을 만났습니다.
처음엔 혼자였고, 추웠고, 그리움에 몸서리쳤지만
다시 만난 낙동강은 포근했습니다.
두 팔 벌려 환영해주었습니다.
헐벗은 은사시나무도, 느리게 흐르는 강물도, 다 그대로였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3년 전에 만난 빈 집은 지금도 그대로입니다.
또 다른 주인을 기다리느라 지친 기색이 역력해 보이지만.
오늘은 제가 이 집의 주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몰래 따 먹던 곳감도, 홍시도 탐나지 않습니다.
눈으로 마음으로만 봐도 배가 부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땐 저토록 고운 빛이 아니었는데.
다시보니 참 곱군요.
세월이 약이라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을 만났습니다.
긴 여정의 동무가 되주었던 그 바람.



한동안 장식용으로만 걸려 있던 대형 배낭에 자꾸만 눈이 갑니다.
어느날 문득, 배낭 하나 둘러메고 훌쩍 떠날지도 모르겠습니다.
바람을  만나러요.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