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눈썰매의 추억 많으시죠? 대표적인 것이 비료포대입니다. 지난 번에 소개한 삽도 좋은 도구가 되죠. 엉덩이만한 조각만 있으면 뭐든 눈썰매의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번엔 돗자리 눈썰매가 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이 돗자리를 들고 눈밭을 뛰어다닙니다.  한겨울에 피크닉이라도 나왔나 했죠.^^ 그러더니 바로 저렇게 눈썰매를 탑니다. 바로 돗자리 눈썰매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사가 있어 가속도가 붙으면 신나는 눈썰매가 됩니다. 장점은 여러 사람이 함께 탈 수 있다는 것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가던 어른들이 "나도 한번 타보자."합니다. 그래서, 3인용 돗자리 눈썰매가 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번으로는 성이 차지 않았는지 어디서 비료포대를 줏어옵니다. 눈밭에서는 애 어른이 따로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썰매의 진수는 바로 이 프라스틱 눈썰매가 되겠습니다. 눈썹이 휘날릴 만큼 속도가 빠르니까요. "나도 한번만 타보자." 했더니, 죽어도 안 빌려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눈을 의심할 만한 풍경을 만났습니다. 자동차에 끈을 묶어 눈썰매를 타는 것이 아닙니까. 재미는 있어 보이지만. 좀 위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수 처럼 보이지만. 이 곳은 내장산 주차장입니다.
동토의 땅 시베리아 바이칼 호수가 떠오르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달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와중에도 끝까지 두 손으로 끌어주는 분이 계십니다. 짝 짝 짝.^^


정읍에 내린 폭설은 또 다른 풍경을 만들었습니다.
- 2009-01-15 정읍 내장산에서.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