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전라남도 장성 축령산 자락에 가시면 누구나 자유롭게 무료로 이용하라고 지어 놓은 집이 있습니다.


무료라고? 그렇다면 아주 부자이거나 특별한 사연이 있을 법한데, 그렇진 않은 것 같습니다. 스스로 빚이 3억이나 있다고 하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그동안 이 땅 구석구석을 여행하면서 만난 사람도 많고, 별종들도 많지만 이 처럼 무료로 이용하라고 지어 놓은 집은 처음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라남도 장성 축령산 자락에 자리한 '세심원'입니다. 이 집의 주인은 스스로를 관리인이라고 말하는 청담 변동해 씨입니다. 30년 간 공무원으로 재직하다 퇴직해서 지난 1999년에 세심원을 완공 한 이후 수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어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심원 가는 길은 온통 편백나무와 삼나무로 가득합니다. 전라남도 장성 축령산 편백나무 숲하면 아! 거기. 하실 겁니다. 영화마을로 알려진 금곡마을 바로 뒷산이지요. 세심원은 금곡마을(http://ozikorea.tistory.com/440)에서 1km 쯤 편백나무 숲길로 들어가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백나무 숲이 끝나는 곳, 장성 땅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고갯마루에 자리한 세심원입니다. 누구라도 무릎을 탁 칠 만큼 전망이 좋습니다. 한때는 20여 가구가 살았다는 곳이지만 지금은 모두 떠나고 세심원만이 홀로 서 있는 오목한 분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호가 걸린 세심원 처마 끝에 고드름이 맺혔습니다. 제가 찾은 날은 장성과 정읍 일대 폭설이 내린 후라 이래저래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은 그저 평범해 보입니다. 세심원이라는 당호만 뺀다면 흔한 농가주택으로 보이겠지요. 알고보니 변동해 씨의 피와 땀으로 지은 집입니다.

9급 공무원이던 지난 1980년도에 구입한 터에 남아 있던 누에치던 잠실을 손수 개조한 집이라고 합니다. 바닥에 숯 2톤을 깔고 편백나무로 마루를 깔았습니다. 벽은 죽염을 섞은 황토를 발라 말 그대로 친환경 주택이 되었지요.
방 3칸에 주방 겸 거실, 별채 2칸을 다 지어 놓고 전원생활을 꿈꾸는 지인들과 공유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열쇠 100개를 만들어 나누어 주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시작된 세심원은 지난 10년 간 수많은 사람들에게 마음의 안식처가 되었던 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작이 가득 쌓인 뒤란 풍경입니다. 보기만 해도 흐믓합니다. 집 주인의 마음이 담겨 있기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심원의 주인장 변동해 씨. 세심원에는 금기사항이 있습니다. 그것은 술과 고기인데요, 그동안 알게 모르게 술과 고기를 갖고 오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변동해 씨는 단호하게 그것만은 반입금지라고 합니다. 고요히 쉬어가라는 의미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 안에는 다기 세트와 먹감나무 탁자가 놓여 있습니다. 밤새 차를 마시며 좋은 사람들과 이야기하며 보내면 딱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드름 너머로 편백나무 숲이 내려다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의 세심한 벼려가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변동해 씨는 오지랍이 참 넓은 분입니다. 아랫마을인 금곡마을에는 구판장을 개조해 그가 세운 '금곡 미술관'이 있습니다.

'문화보시'를 평생 업으로 삼고 산다는 그의 발품으로 세운 금곡 미술관은 30여 평 초가한옥 전시장에 남농 허건, 조계종 4대 종정 서옹 큰스님, 대한민국 미술대전 대상 수상 작가인 황순칠 등 호남 남도 화맥을 이끈 대가들이 작품들이 걸려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변동해 씨가 직접 미술관을 안내해 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고 나는 사람들로 한가할 시간이 없다는 변동해 씨가 또 다른 손님을 마중나가고 있습니다. 제가 간 날도 마침 광주에서 오신 분이 있어 함께 차를 나누고 왔습니다.



왜 무료일까? 를 고민했던 어리섞음은 굳이 그의 입에서 무료로 개방하는 이유를 듣지 않아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나 혼자 쓰기 보다는 전원생활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어서."로 시작된 그의 나눔 인생은 내가 가진 작은 여유를 나눌 수 있는 여유로운 자만이 가질 수 있는 특권이겠지요.

세심원은 여느 숙박시설 처럼 미리 예약하고 갈 수 있는 집이 아닙니다. 연락처를 알지만 공개할 수 없는 것은 마음이 있으면 길도 있는 법이기에 혹여라도 세심원을 찾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훌쩍 떠나시면 됩니다. 영화마을로 알려진 금곡마을만 찾아가시면 세심원은 바로 코 앞이니까요.


[tip] 무료로 개방하는 집이지만 숙박비를 놓고 가는 분들도 있다고 합니다. 편안한 휴식에 대한 보답의 의미겠지요. 그런 분들이 있기에 지난 10여 년 수많은 사람들에게 마음의 안식처가 되었을 겁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작은 성의 표시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물론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면 모르겠지만요. 적당한 장소에 슬쩍 놓고 오면 되겠지요.

승용차도 금곡마을을 지나 세심원 앞 마당까지 들어갑니다. 하지만 꼭 걸어서 가십시오. 불과 20분 내외 거리니까요. 세심원을 더욱 값지게 해주는 것은 바로 편백나무 숲길이기 때문이니까요.

금곡마을 자료 보기 ---- >>
http://ozikorea.tistory.com/440
편백나무 숲 자료 보기 ---->> http://ozikorea.tistory.com/177
휴림 --->> http://nulsan.net/456


지난해 늦은 가을 변동해 씨는 세심원에서 200m 거리에 있는 들독재 너머에 '휴림(休林)'이라는 또 다른 마음의 안식처를 세웠습니다. 휴림은 유료 시설입니다. 휴림 자료는 따로 포스팅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