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문의 : ozikorea@hanmail.net, facebook.com/ozikorea








수줍은 여인의 미소를 닮은 '작약꽃(함박꽃)'

양귀비꽃에 이어 작약꽃밭을 다녀왔습니다. 연이틀 붉은 꽃밭에 취해 아직도 어리둥절합니다. 경남 산청군 생초면 평촌리 고읍들 일원 7만1천732㎡에 작약꽃(함박꽃)이 심어져 있습니다. 꽃인지 사람인지 구분이 안될 만큼 탐스러운 꽃봉우리가 중년여인의 온화한 미소를 닮았습니다. 더구나 꽃말이 부끄러움이랍니다. 작약꽃은 함박꽃이라고도 합니다. 뿌리를 작약이라고 하고요, 아시겠지만 작약은 좋은 약재로도 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상남도 산청군 생초면 평촌리 고읍들입니다. 대전-진주간 고속도로 생초 나들목을 나와 우측으로 300 미터만 가면 이런 거대한 꽃밭이 펼쳐져 있습니다. 넓죠? 무지 넓습니다. 걸어서 한바퀴 도는데만 한 시간은 족히 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박꽃입니다. 뿌리는 작약이라고 하고요, 작약꽃이라고도 하지요. 탐스러운 꽃봉우리가 여인의 미소를 닮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읍들에는 여인들의 천국입니다. 친구와 다정히 손을 잡고 거닐며 사진에 담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들판 한가운데 서는 순간 꽃이 사람이고, 사람이 꽃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민들은 즉석에서 작약꽃을 판매합니다. 인심 좋은 농부의는 덤으로 얹어주고, 여인은 미소로 화답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화요일 고읍들로 달렸습니다. <언제나 봄날>에서 생초 나들목까지는 채 30분이 걸리지 않습니다. 무주가 좋은 이유는 여기저기 다니기 좋다는 점입니다. 경남, 경북, 충남, 충북의 경계 지역으로 여행의 중심지요, 세상의 중심이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생초 함박꽃 페스티벌'이란 이름으로 축제가 열리고 있지만 여느 축제장과는 전혀 다릅니다. 주제가 꽃이니까요, 간간히 관광버스까지 들어오지만 축제장은 고요합니다. 너른들에 가득한 함박꽃에 취했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약꽃을 함박꽃이라고 한다는 얘기는 처음들었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함박꽃은 산에 피는 산목련으로 알고 있었으니까요. 하지만 현장에서 만난 산청군 관계자에 의하면 둘 다 함박꽃이 맞다고 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뿌리가 작약으로 작약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탐스러운 꽃봉우리는 함박꽃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붉은 색과 좀 덜 붉은색, 연분홍, 흰색 등 색깔도 다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장에서 판매도 합니다. 직접 캐서 가져가면 4천원, 아니면 5천원. 꽃 심는거 죽어도 싫어하는 사람이 두 묶음을 샀습니다.

"꽃농사 좀 되셨어요?"
"조짓다.ㅎㅎㅎㅎ"
"사진만 찍지 말고 좀 사가소."
"커피는 싸비스다."

꽃밭에 앉아 인심 좋은 어르신이 타주시는 커피까지 마시니 산청 부자도 안부럽습니다.^^


[찾아가는 길] 무지 간단합니다. 대전-진구간 고속도로 생초 나들목을 나오면 바로 보입니다. 우측으로 300미터 거리니까요. 가시면 꽃 좀 사가십시오. 이번 행사를 끝으로 다 뽑아 낸다고 합니다. 내년에 다시 저런 장관을 보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꽃 농사도 잘되고 사람들도 많이 찾으니 괜찮을 것 같은데 주민들은 말 못할 사정이 있나 봅니다.



신고
Posted by 눌산

카테고리

전체 글보기 (2006)
뜬금없는 여행 (373)
마을-오지 (149)
여행칼럼 (125)
산중일기 (648)
걷다 (175)
그꽃 (336)
그집 (89)
도보여행 (110)
프로필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