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노루귀

3, 4월에 피는 야생화는 볼수록 신기하다. 메마른 낙엽더미를 속에서, 심지어 언 땅을 뚫고 뽀얀 속살을 내민다. 기억하는 그 장소에 가면 해마다 어김없이 그 녀석들을 만날 수 있다.

내가 알고 있는 노루귀 군락지가 있었다. 몇 해 전 공사를 하면서 무자비하게 파헤쳐지더니 첫해는 만나지 못했다. 하지만 그다음 해부터 딱 그 자리에서 꽃을 피운다. 예전에 비해 개체수는 많이 줄었지만 떠나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다는 게 대견스럽다.

 

3월 28일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늙고 병든 벚나무에 벚꽃이  (0) 2019.04.20
4월의 야생화  (0) 2019.04.15
노루귀  (0) 2019.04.13
얼레지  (0) 2019.04.11
용담호 코스모스  (0) 2017.09.17
진안 용담호 해바라기 축제  (1) 2017.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