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산중일기636

가을 들녘 자연의 섭리는 오묘하다. 날씨가 이러니저러니 해도 자연의 속도는 일정하다. 때 되면 비가 와야 하고 눈이 내려야 하고 때로는 뜨거운 햇볕도 필요하다. 가을볕에 곡식이 영글어간다. 무릇, 잘 산다는 것은 잘 늙어가는 것이다. 2022. 9. 27.
자작나무 오후 4시의 저 찬란한 빛을 보시라! 은행잎은 다 떨어졌어도, 여전히 가을이다. 2020. 11. 11.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5월의 연둣빛 천년 숲에 연둣빛 물들다. # 적상산_서창마을 2020. 5. 7.
비 온 뒤 연이틀 비가 내렸다. 덕분에 땅이 촉촉해졌다. 산빛은 더 짙어졌고 꽃이 피고 잎이 돋고 생기가 돈다.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다! 2020. 4. 18.
그래도 봄이다! 시절이 하 수상해도 계절은 봄이다. 마당에서 들려오는, 나 좀 봐달라는 꽃들의 아우성 소리가 들리는가. 봄이다. 봄! 2020. 3. 29.
돌너와집 홍시 보물 같은, 돌너와집에 사는 어르신이 '줄게 없네' 하시면서 홍시를 건넨다. 세상에나! 손에 묻을까 봐 가을색이 곱게 물든 감잎에 싼 홍시다. 그냥 먹기에는 아깝다. 자랑하고 싶어서 집에까지 갖고 왔다. 더 기쁜 건, 오며 가며 저 집을 보고 다닌 지 십수 년 만에 인터뷰를 했다. 는 사실! 2019. 10. 24.
이제야 하늘이 보이고 꽃이 보입니다. 모든 뉴스 관련 페이지를 차단했더니 한결 몸도 마음도 가벼워졌습니다. 이제야 하늘이 보이고 꽃이 보입니다. 2019. 9. 3.
창고 냥이의 첫 외출 창고 냥이들이다. 대대로 창고에서 나고 자란다. 죽고 떠나고. 그중에서 살아남은 녀석들만 저 창고의 또 다른 주인이 되어 살아간다. 부디 살아남길. #매발이_2세들 #첫외출 2019. 6. 24.
봄날 오후 6시 발등에 불이라도 떨어진 모양이다. 저온현상으로 느지막이 시작된 산촌의 봄이 4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지각생 뜀박질하듯 번개같이 온갖 꽃을 피우더니 연둣빛도 보여주지 않고 그냥 초록으로 치닫는다. 자연에도 질서가 있다. 꽃이 피고 지는 순서. 올봄은 이 모든 것을 무시하고 5월의 첫날을 맞았다. 2019. 5. 2.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