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631

소읍(小邑)기행 지난해 11월부터 주간지에 ‘소읍(小邑)기행’ 연재를 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월요일 기사까지 포함하면 그동안 열여덟 지역을 다녀왔습니다. 소읍 기행은 행정단위로 면이나 읍, 소규모 시 단위를 기준으로 합니다. 물론 제 기준입니다. 주요 취재 대상은 유명 관광지보다는 사람과 골목, 오래된 가게입니다. 대도시든, 소도시든, 수박 겉핥기 식으로 보자면, 대한민국 어디를 가든 다 똑같습니다. 벽화골목과 거창한 구조물들, 관광지 음식, 소위 향토음식이란 이름으로 개발된 국적도 없는 음식들, 천편일률적인 지역 축제 프로그램들, 이상하게 개량된 옷을 전통 우리 옷이라고 우기는 상술. 소읍여행을 하면서 안타까운 상황을 많이 만났습니다. 지방 소읍들도 이제는 대도시나 관광도시 흉내를 내려고 합니다. 소도시가, 소읍이 .. 2017. 6. 2.
4월의 주인공, 꽃보다 '연두' 산비탈에는 산 벚꽃이 꽃망울을 잔뜩 부풀리고 언제든 터트릴 기세입니다. 더불어 개복숭아, 조팝꽃이 한자리 차지하고 앉았습니다. 과수원에는 복사꽃, 자두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가는 길마다 벚꽃이 꽃길을 열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봄을 기다렸나 봅니다. 형형색색 색깔 옷을 입고 나들이 나온 사람들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이때다 싶어 죄다 뛰쳐나온 모양입니다. 일은 바쁜데 노닥거리다 보면 시간은 자꾸 지체됩니다. 발길을 붙잡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연둣빛입니다. 꽃의 화려함에 가려 평생 조연으로 물러나 있던 연두 말입니다. 찬찬히 바라보면 연두가 주인공입니다. 바로 지금입니다. 훅하고 다가왔다 사라지는 것 또한 찰나니까요. 4월의 주인공은 연두입니다. 꽃보다 '연두'입니다. 2017. 4. 12.
폭설에, 솜이불 폭설이 몰고 온 강추위에 온 세상이 꽁공 얼어버렸다. 무려 50cm란다. 올들어 세 번째, 동해안 일대에 내린 폭설이다. 부처님! 솜이불 덕분에 추위 걱정 덜게 되셨습니다. 2017. 1. 24.
전교생 18명인 산골 중학교 아이들과의 만남 “우리 수제비 한번 떠 볼까?” “네~~~” 수제비 정도는 다 안다는 얘기이고, 분명 전에도 해봤던 경험이 있다는 얘기다. 도시 아이들이었다면, 아마도 수제비 뜨자는 말이 무슨 의미인지 알았을까? 전교생 18명인 산골 중학교 1학년 여섯 명과 함께 아홉 번을 걸었다. 일곱 명이 시작했지만, 중간에 한명이 전학을 갔다. 막막했던 첫 만남과는 달리, 자연스럽게 내가 걸었던 길을 이야기하고,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한 얘기도 편안히 나눌 수 있었다. 순진하다는 말은 아이들에게 예의가 아닐 것 같다. 집중하는 능력이 누구보다 뛰어나더라는 말이 맞겠다. 아이들과 나는, 길과 나무와 자연과 산촌의 풍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식을 전한다는 생각보다는, 내가 만난 사람과 자연을 통해 얻은 경험을 얘기했다. 집중을 .. 2016. 11. 30.
반천년의 숲 한동안 차가운 공기가 흐르더니, 며칠 새 가을빛이 완연해졌다. 뒤바뀐 세상은 갈팡질팡이지만,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온다. / 서창마을 5백 년 마을 숲 2016. 10. 17.
그 자리! 그 자리가 명당이었구나! 니들 엄마도 늘 그 자리에 앉아 있었지. 빈 창고에서 태어 난 녀석들이다. 태어난 지 석 달이 다 되어 가는데도 여전히 엄마 품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 2016. 7. 6.
창고 밖 첫 나들이 나선 다순이네 가족 창고에서 태어 난 다순이 새끼들.여전히 창고 안이 집이다.매일 사료를 주면서 눈 맞춤을 하고 있지만,가까이 접근하는 것은 아직 허락하지 않는다. 대추, 체리, 앵두, (양)귀비 네 녀석이 오늘 첫 외출에 나섰다.주체할 수 없는 호기심에 세상구경을 나서보지만, 아직 세상은 그렇게 만만치 않다. LG V10 zoom 2016. 6. 7.
꽃보다 다순이! 길냥이 다순이, 새끼 네 마리를 윗집 창고에서 낳고 생활한다. 여전히 새끼들 만지는 것을 경계한다. 마실도 못 나가고 철통 경계근무 중이다. 그래도 다순아~ 놀자~하고 부르면 대답은 잘한다. 2016. 5. 23.
연(蓮)을 담다! 02시 22분, 연을 담다! / lg V10 2016. 5.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