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중일기631

철 지난, 코스모스 명절 잘 보내셨는지요? 사실, 명절보다 연휴의 의미가 더 컸지요. 공항이 북새통을 이루고, 최고 최다 기록을 연일 경신했다죠. 민박치는 친구는 백만 년 만에 몇 날 며칠 만실을 기록했다더군요. 대충 이 정도면, 좋은 날이었음에는 분명해 보입니다. 저도 딱 하루, 공짜로 고속도로 달려봤습니다. 공짜라니 좀 더 멀리 달려보고 싶었지만, 꽉 막힌 도로를 뚫고 나갈 자신이 없었습니다. 각설하고, 가을입니다. 비바람에 당산나무 이파리가 붉고 노랗게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천 미터 산정에는 이미 단풍이 붉게 물들었고요. 여름 옷 집어넣고 길고 두꺼운 옷으로 꺼내 버꿔 걸어야겠습니다. 2017. 10. 12.
궁금하냥? 인간들 세상이 궁금하지? 별거 없단다. 눈에 보이는, 그대로거든. 2017. 9. 6.
지역 축제에 대한 단상(斷想) 지역 축제. 문제가 많다는 것은 이미 다 아는 얘기입니다. 본질을 벗어난 행사들이 너무 많다는 것, 축제장마다 비슷비슷한 프로그램들이다 보니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것, 무질서와 어수선한 분위기에 실망했다는 얘기 등. 저 역시 그런 축제를 왜 하나 싶기도 합니다. 과연 엄청난 예산을 들여서 하는 축제가 지역 경제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몇몇 집단만의 잔치가 아닌지,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조잡한 조형물들 하며, 단 며칠간의 행사를 위해 엄청난 예산 낭비하는 모습, 하루 이틀 얘기가 아니죠, 바가지요금도 여전합니다. 코딱지만 한 도시락 하나에 7900원이나 하더군요. 오히려 짜증만 나더라고도 합니다. 축제 담당자와 전문가들이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무주 반딧불축제가 9월 3일까지 진.. 2017. 8. 28.
주유하시게요? 셀프 주요소인 줄 알고 들어갔더니.... / 대전 어느 주유소에서 2017. 7. 6.
엄마 기다리는구나? 곰취, 부추, 상추라 이름 붙여 준 녀석들. 2017. 7. 4.
어머니의 정원 당산나무 아래에서 노시던 어르신,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지자 "아이고! 빨래 걷어야 쓰겠네"하시며 뛰어가십니다. 따라가봤더니 꽃을 이렇게 이쁘게 가꿔 놓으셨네요. 바쁜 농사일 틈틈이 꽃을 가꾸시는 어르신들 맘이 참 곱습니다. 행사를 위해 급조한 도로변 꽃밭에 비할 바가 아니지요. 화분 하나도 달리 보이는 것은 시간과 애정을 듬뿍 쏟아부었기 때문 아니겠습니까! 2017. 7. 3.
이제 좀 친하게 지내자. 응? 다순이 아가들이 요 며칠 안 보이더니 옆집 창고에서 지내는 모양이다. 낮에는 종일 자고 저녁만 되면 툇마루에서 우당탕탕 운동회를 한다. 상추, 쑥갓, 부추 중에 한 녀석인데 얼굴이 비슷비슷해서 누군지 알 수가 있나. 여전히 심하게 낯가리는 녀석들이다. 이제 좀 친하게 지내자. 응? 2017. 7. 3.
배려(配慮) 운전을 도와주는 자동차의 기능은 더 많아졌는데 사고율은 더 높아졌다고 합니다. 이유야 많겠지만, 이기적인 운전습관도 하나의 원인이 아닌가 합니다. 즉, 상대방에 대한 배려하는 마음이 없다는 것이죠. 급차선 변경이나 급격한 불법 유턴, 깜빡이도 켜지 않은 채 끼어들기 등. 이런 경우 있죠. 멀쩡히 앞서가던 차가 아무 신호도 없이 갑자기 불법 유턴을 하는 경우. 정말 황당합니다. 불법을 하든 말든 나야 상관없습니다. 하지만 비상 깜빡이라도 켜서 “나 불법 저지를 거야”라고 뒤 차에 알려는 줘야지요. 그래야 미리 속도를 줄여 대비 하지요. 끼어들기? 저도 자주 합니다. 하지만 깜빡이를 미리 켜 주거나, 창문을 열고 손이라도 들어서 양해를 구해야 하는데, 아무 신호도 없이 그냥 막 들어옵니다. 어쩌라고! 이렇게.. 2017. 7. 3.
사라지는 것들에 대한 아쉬움, 돌담 요즘 이런저런 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사라진 돌담을 다시 쌓은 곳을 많이 만난다. 강마을이라면 둥글둥글한 강돌을 쌓고, 산마을은 제멋대로 생긴 산돌을 쌓는 게 원칙인데, 가끔은 엉뚱한 경우도 있다. 강돌을 주워다 산촌 골목을 꾸민 경우다. 공사 발주자와 시행자 모두 기본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기 때문인데, 사라진 것을 다시 복원하는 것은 좋으나 대충은 하지 말자. 아니면 하지를 말든가. 함양에서 손끝 하나 대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돌담을 만났다. 빈집이 더 많은 산촌이라 쓸쓸함이 가득하지만, 보물 찾기하다 큰 거 하나 건진 기분이다. 2017.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