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351

무주 등나무운동장 등꽃 ‘감응의 건축가’이자 우리나라 공공건축의 대표 건축가로 ‘건축계의 공익요원’, 또는 ‘공간의 시인’으로 불리는 정기용 건축가는 무주에서 10여 년간 공공건축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여전히 소읍(小邑)의 면모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시골 동네에서 그는 30여 건의 공공건축물을 탄생시켰다. 어디에나 있는 공설운동장이 무주에는 없다. 대신 등나무운동장이 있다. 자연과 인간의 교감으로 탄생한 등나무의 집, 무주군민과 관광객의 쉼터가 된 등나무운동장에 대해 정기용 건축가는 자신의 저서 ‘감응의 건축’에서 “등나무운동장은 필자가 무주에서 10여 년 동안 한 일 중에서 가장 인상 깊고 감동적이며 필자를 많이 가르치게 한 프로젝트다.”라며 30여 건의 공공건축물 프로젝트 중에서도 등나무운동장에 가장 큰 의미를 부여했다.. 2020. 5. 5.
무주 복사꽃, 앞섬마을 금강이 흐르는 강마을 무주 앞섬마을에 복사꽃이 한창입니다. 이번 주말까지는 보기 좋을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주민들이 복숭아 농사를 짓는 마을에는 온통 복숭아 과수원입니다. 복사꽃만 보지 마시고 마을 안길로 들어가 골목도 걸어보길 추천합니다. 한갓진 봄날의 농촌 풍경이 평화롭습니다. 2020. 4. 16.
무주 앞섬마을 복사꽃 개화 무주 최대 복숭아 산지인 앞섬마을에 복사꽃이 활짝 폈다. 금강 상류 강마을인 앞섬마을은 전라북도 무주읍 내도리(內島里)가 행정상의 주소이고, 앞섬은 자연부락 명(名)이다. 마을의 역사는 약 400여 년 정도로 금강이 마을을 크게 감싸고돌아 나가는 전형적인 물돌이 지형으로 맛과 향이 좋은 복숭아 재배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다. 2020. 4. 13.
올해도 활짝 꽃을 피운 '늙은 벚나무' 늙은 벚나무는 올해도 꽃을 피웠다. 143년 전에 세워진 열부비(烈婦碑)를 지키는 벚나무다. 추정컨대 최소 100년도 훨씬 전에 심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마을 주민들은 300년은 됐을 거란 얘기도 한다. 세 그루 중에 한그루는 이미 죽었고, 두 그루도 성한 곳 하나 없이 상처 투성이다. “우리 동네 수호신인데 안타까워 죽겠어. 면사무소에 얘기했는데 돈이 없나 봐. 영양제라도 줘야 할 거 같은데...” 마을 이장은 벚나무를 볼때마다 안타깝다고 전했다. 보호수로 지정이 돼야 비용 지원이 되는 모양이다. 이만한 수령의 벚나무를 본 적이 없다. 내 눈에는 보호수 이상의 가치가 있어 보인다. 늙고 병든 나무는 해가 갈수록 더 곱고 진한 꽃을 피우고 있다. 사전마을회관 옆에 있다. 전북 무주군 안성면 사전길 31 2020. 4. 11.
무주 벚꽃길, 금강이 흐르는 서면마을 가는 길 무주에서 가장 한적한 벚꽃길. 무주읍 반딧불장터에서 금강과 남대천이 만나는 서면마을 가는 길에 벚꽃이 꽃을 활짝 피우고 있다. 이번 주말까지는 볼 수 있을 것 같다. 2020. 4. 8.
금강 마실길, 잠두마을 옛길 벚꽃, 산복숭아꽃, 조팝나무꽃 어우러진 옛길 이 길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나의 무주살이는 많이 밋밋했을 것 같다. 아침에도 가고, 저녁에도 갔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마다 수시로 드나들었다. 친구가 오면 이 길로 데리고 갔다. 함께 커피도 마시고, 길을 걸었다. 심하다 싶을 정도로 이 길을 자랑했다. 또 기회만 생기면 매체를 통해 세상에 알리고 사람들에게 이 길을 걸어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이 어디냐고 누가 물으면 나는 한강이라고 말했다. 잘 가꾸어진 주변과 어울려 한 폭의 그림 이상의 풍경을 자랑할만한 곳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이 길은 사람 손때 묻지 않은 촌스러운 길이다. 오래전 금산과 대전을 오가는 버스가 다녔다고 하나 이젠 그 흔적조차 찾기 힘들다. 대신 사람의 발자국에.. 2020. 4. 3.
무주 벚꽃, 서면마을 금강 벚꽃길 무주에서 가장 한적한 벚꽃길인 서면마을 일대 벚꽃이 만개했다. 무주읍 반딧불장터에서 서면마을(무주읍 대차리)까지 남대천을 따라 내려가는 벚꽃길이다. 서면마을은 남대천과 금강이 합류하는 두물머리다. 서면마을은 '백두대간 마실길'의 시점이자 종점으로 길은 다시 '금강변 마실길'이란 이름으로 무주군 부남면 도소마을까지 약 20km의 금강 상류를 거슬러 올라간다. 백두대간 마실길과 금강변 마실길이 서면마을에서 나뉜다. 무주 반딧불장터(오일장터)에서 서면마을까지는 약 4km. '백두대간 마실길' 표지판(서면 방향)을 따라가면, 걷는 길이 잘 만들어져 있다. 2020. 4. 2.
무주 벚꽃, 한풍루 지남공원 무주 봄꽃 개화는 다른 지역에 비해 많이 늦다. 오죽했으면 윤중로 벚꽃이 다 지고 난 후에야 핀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하지만 요즘은 다 옛말이다. 오늘 현재 한풍루 일대 벚꽃이 만개했다. 한풍루가 있는 지남공원은 무주읍 시외버스터미널 건너 언덕 위에 있다. 무주의 주요 행사가 열리는 장소이고, 넓은 잔디밭이 있어 아이들 소풍 장소로, 언제 가도 조용하고 한적해서 좋은 곳이다. 2020. 4. 2.
우리나라 최초의 문학비평가 김환태 무주 출신 우리나라 최초의 문학비평가 김환태 생가. 골목을 걷다 발견했다. 생가터는 현재 정미소가 운영 중이다. 무주에 있는 김환태 문학관은 지난해 전라북도 공립 문학관으로 지정·등록됐다. 무주에서는 매년 눌인 김환태 문학제가 열리고 있다. 읍내 골목 걷기를 즐긴다. 볼일을 보고 잠시 짬이 나면 이 골목 저 골목을 기웃거린다. 보물 찾기라도 하듯. 그러다 맘에 드는 풍경이라도 만나면 횡재한 기분이 들어 몇 번이고 그 골목을 다시 찾는다. 뭐 특별한 것은 없다. 민초들이 남긴 삶의 흔적 같은 것들이다. 2020. 3.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