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을

(5)
철 지난, 코스모스 명절 잘 보내셨는지요? 사실, 명절보다 연휴의 의미가 더 컸지요. 공항이 북새통을 이루고, 최고 최다 기록을 연일 경신했다죠. 민박치는 친구는 백만 년 만에 몇 날 며칠 만실을 기록했다더군요. 대충 이 정도면, 좋은 날이었음에는 분명해 보입니다. 저도 딱 하루, 공짜로 고속도로 달려봤습니다. 공짜라니 좀 더 멀리 달려보고 싶었지만, 꽉 막힌 도로를 뚫고 나갈 자신이 없었습니다. 각설하고, 가을입니다. 비바람에 당산나무 이파리가 붉고 노랗게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천 미터 산정에는 이미 단풍이 붉게 물들었고요. 여름 옷 집어넣고 길고 두꺼운 옷으로 꺼내 버꿔 걸어야겠습니다.
[경북 김천] 가을, 직지사 눌산입니다. 게으른 1년을 보냈습니다. 주인 없는 빈 집 꾸준히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안부 글 주신 분들께는 답변도 못 드렸네요.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이따금, 남의 집 담장을 기웃거리듯 이 집을 다녀갔습니다. 집 비우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민망하고 쑥스러워서 내 집을, 내 집 마냥 드나들지 못 했습니다. 집주인이 밖으로 나도니 찾아오는 손님맞이야, 말하면 뭐 하겠습니까. 그동안 싸늘히 식은 빈 집에 다시 군불을 지피렵니다. 따스한 온기 가득한 집으로. 늘산의 뜬금없는 여행, 이제 집 주인 역할 충실히 하겠습니다. 가을, 직지사 다녀왔습니다.
정선에서 만난 가을 가을을 만나고 왔다. 정선 땅 깊은 골짜기. 성급한 마음에 달려 갔는데, 아직은 이르다.
여름 가고, 가을 온다. 한낮 햇살은 여전히 뜨겁다. 하지만 바람이 다르다. 여름 가고, 가을 왔다. 동네 아저씨들이 남의 집에 와서 뭔가를 열심히 찍고 있다. 아마도 사마귀나 곤충 종류인듯. 저 아저씨들 뭐하는 거지? 그것도 남의 집에서 말이야. 아저씨들 누구쎄요??^^ 녀석들의 어김없는 기상시간은 오후 5시. 잠이 덜 깬 다롱이는 야옹이 자리를 차지하고 앉았고. 자기 자리를 빼앗긴 야옹이 역시 꾸벅꾸벅 졸고 있다. 동네 냥이들과 또 한바탕 했는지 얼굴에는 상처 투성이다. 여름 갔다. 힘내라~ 가을은 역시 수확의 계절이다. 무주총각의 계절이기도 하지. 때이른 잣을 주워다 열심히 까는 중이다. 올 겨울에도 잣죽 실컷 먹을 수 있겠다.^^
겨울 문턱 어제 아침 기온이 영하 7도였습니다. 첫얼음이 얼었고, 서리가 내려 온 세상이 하얗드랬습니다. 헌데 오늘 아침은 다시 가을로 돌아 온 느낌입니다. 추울까바 웅크리고 있다 나가보니 바람이 시원하더군요. 하룻사이에 극과 극을 달리는 요즘 날씨 참 묘합니다. 세상사 요지경이니 날씨라고 온전할리 없겠지요.... 어제 오후 무렵에 찍은 사진입니다. 보기만 해도 추워보이지요? 어젠 그랬습니다. 얼마나 추운지 종일 웅크리고 다녔습니다. 이제 적상산은 겨울로 향하고 있습니다. 그 곱디곱던 단풍도 서리에 녹아 흘러버리고.... 마른 낙엽은 힘없이 매달려 바람에 우수수 떨어집니다. 파란 지붕 뒷집 어르신 감나무도 휑하네요. 지난 며칠동안 감따느라 비쁘시더니 갑자기 찾아 온 추위에 아랫목에서 안나오십니다.... 눌산네집 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