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곡성

(3)
겨울 연지 꽃도 나무도 개구리도 동면을 하는데. 사람은 그렇지 않습니다. 오히려 겨울에 더 힘이 넘치나 봅니다. 피터지게 싸우는 걸 보면 말입니다. 다들 화려한 몸짓으로 기지개를 펴는 새봄에 흐믈흐믈 나른해지는 것도 다 그런 이유가 아닐까요. 휴식은 필요합니다. 정신을 번쩍 들게 하고, 언제나 냉철한 판단을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유독 사람만이 동면을 하지 않는 것은, 그만큼의 아픔을 겪게 되나 봅니다. 동물은 생존을 위해 싸움을 합니다. 먹이와 짝을 차지하기 위해 싸움을 합니다. 사람은, 참 알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어차피 알 수 없는 세상이니까요. 싸우다 웃다 울다, 또 싸웁니다. 나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라고들 합니다. 속이 빤이 보이는데도 말입니다. 차라리 나를 위한다고 하면 밉지나 않겠습니다..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8 보성강입니다. 압록은 순자강과 보성강이 만나는 두물머리로 비로소 섬진강이란 이름을 얻게 되는 곳이지요.이제. 오후 일정 중 하나인 주암댐으로 향합니다. 주암댐입니다.전라남도의 많은 도시가 이 물을 식수로 사용한다고 합니다. 간단한 설명을 들었고, 상사댐과 주암댐이 땅 속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습니다. 곡성군 목사동면의 신숭념 탄생지인 용산재를 지나고 있습니다. 목적지는 다시 압록. 보성강 줄기를 따라 걷는 코스입니다. 제 고향 압록 11km 표지판이 보입니다. 한낮의 더위가 만만치 않습니다.이때 쯤이면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보성강입니다. 섬진강에서 비해서도 더 느린 강이지요. 지리산이나 섬진강에 가려 제 빛을 발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걷고 있는 이길은 18번 국도입니다. 남원-곡..
섬진강 도보여행 / 데미샘에서 남해바다까지 130km -5 섬진강 유역 11개 시군 <섬진강 환경행정협의회>가 주관한 '섬진강 대탐사' 기록입니다.2007년 7월 21일-28일 / 7박 8일순창 고뱅이 어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순창 고추장마을 88고속도로를 타고 지나다니면서 수없이 만난 건물이었습니다. 좋은 자료 잘 봤습니다. 순창에서 점심을 먹고 다시 출발합니다. 옥과천이 합류하는 합강리에서 대강면소재지를 향하는 길입니다.논두렁을 지나.... 섬진강과 가장 가까운 길을 걷고 있습니다.남원시 대강면에 있는 무진정에서 잠시 휴식을 취합니다.잠시 후에 방문하게 될 금호타이어 공장이 멀리 보입니다.곡성 청계동 계곡 맞은편 송림에서 단체사진곡성 금호타이어 공장을 방문하여 폐수 처리 시설을 둘러 보고 있습니다.남원 하수처리장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