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수강산

(2)
조팝꽃마을 , 충남 금산 화원동 우리 땅을 금수강산(錦繡江山)에 비유하기도 한다. '비단에 수를 놓은 듯 매우 아름다운 산천'이란 뜻이다. 그 만큼 아름답다는 뜻이 아니겠는가. '삼천리 금수강산'이라는 노랫말도 있듯이 참 많이도 듣던 말이다. 하지만 무분별한 개발이라는 명목하에 깎이고 잘려나간 이 땅의 산천은 병들고 오염되 더 이상 금수강산이 아니다. 사실 듣기도 어려운 말이 되었다. 충청남도 금산의 '금과 '산'은 이 '금수강산'에서 따 온 지명이다. 그만큼 아름다운 산과 강을 품고 있는 땅이다. '비단강' 금강이 흐르고 나즈막한 산세는 곳곳에 비경을 품고 있다. 숨겨진 오지마을과 때묻지 않은 자연이 곳곳에 가득하다. 알고보면 참 매력이 넘치는 곳이 바로 금산이 아닌가 싶다. 어제 포스팅한 보곡산골 산벚꽃길과 조팝꽃마을인 화원동은 산..
보석같은 가을빛을 만날 수 있는 금산 보석사 보석사는 금산의 진산인 진악산(732m) 자락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작지만 소박한 절집입니다. 보석사의 제1경은 전나무 숲길입니다. 200미터 정도의 짧지만 속이 꽉찬 알찬 길이지요. 가을엔 또다른 멋진 풍경이 기다립니다. 바로 은행나무 길인데요, 그 어디에 내놔도 뒤쳐지지 않을 멋진 길입니다. 주차장을 지나 만나는 일주문 앞에는 "차는 주차장에 두시고, 경치가 아름다운 숲길을 산책하시기 바랍니다."라는 안내판이 서 있습니다. 이렇게 멋진 길을 차를 타고 들어가는 사람도 있나 봅니다.^^ 어딜가나 성실 급한 녀석들이 있죠. 낙엽을 이미 떨군 녀석도 있고, 아직 최고의 순간을 맛보는 녀석도 있습니다. 일주문을 지나면서 숲길이 펼쳐집니다. 소나무와 전나무, 은행나무가 대부분입니다. 우측은 전나무 숲길, 좌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