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을분

(2)
영화 속 풍경 그대로, '집으로'의 영동 궁촌리 마을 풍경 그대로가 한편의 영화, 충청북도 영동 궁촌리 경부고속도로가 지나는 황간 면소재지에 가면 유독 눈에 띄는 간판들이 있다. 손바닥만한 작은 동네에 올뱅이 국밥집들이 많다는 것인데, 삼도봉과 민주지산에서 흘러 온 황간천과 상주 쪽 석천이 만나는 곳이 황간이라는 것을 안다면 금방 이해가 된다. 1급수를 자랑하는 이들 하천에서 자라는 올뱅이(올갱이의 사투리)를 넣고 푹 끓인 국밥 한 그릇이면 전날밤의 숙취가 말끔히 사라진다. 인근 영동 읍내나 김천까지 소문이나 주당들은 먼 길 마다하지 않고 이곳 황간까지 찾아온다. 영화 '집으로'의 주인공 김을분 할머니 댁. 자, 이제 국밥 한 그릇 비웠으니 영동 땅의 속살을 찾아 황악산으로 들어가 보자. 황악산(1,111m)하면 대부분 김천의 직지사를 통해 오른다. ..
이장님 댁 검둥이가 낳은 새끼 여덟마리 <집으로>란 영화를 아실겁니다. 손자와 할머니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을 울렸지요. 이 영화를 촬영한 곳은 충청북도 영동의 궁촌리란 곳입니다. 이곳에서 평생을 살아오신 김을분 할머니가 주인공으로 등장하고 많은 마을 분들이 직접 출연하기도 했습니다.이 마을의 이장님 댁 검둥이가 강아지 여덟 마리를 낳았습니다. 지독히도 주인을 따르는 녀석인데, 남의 집을 제집 드나들 듯 하면서 자기 집에는 얼씬도 못하게 하는 별로 맘에 안 드는 녀석이지요.강아지들은 다행이도 검둥이를 닮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장님 빤쮸 쟁탈전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