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여행

(2)
대구를 걷다. '김광석 거리'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 방천시장 산길을 걷다보면 나무와 풀과 꽃을 만난다. 적당한 능선에 올라서면 바람을 만나고, 산 아래 세상을 본다. 앞만 보고 달리는 사람들에게 산길은 잠시 휴식의 공간이 된다. 내게는 도시도 별반 다르지 않다. 보고 싶은 것만 보기 때문이다. 즉, 좋아하는 것만 골라본다는 얘기다. 특히 도시의 뒷골목은 또 다른 세상이다. 잊혀진 기억 속 풍경들로 가득하다. '나'와 닮은 사람을 만나고, 또는 '나와 다른' 사람을 만난다. 산골에 사는 사람에게 도시 뒷골목은 산길이나 다름없다. 대구를 걸었다. 서문시장과 '근대路의 길', 그리고 방천시장과 시장 모퉁이에 있는 '김광석 거리'를 걸었다. 방천시장 모퉁이에 있는 김광석 벽화거리. 방천시장은 한때 1천 여개의 점포로 가득 찬 꽤 규모가 큰..
대구를 걷다. '근대로의 여행' 걷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곳이 어디든 장소에는 의미가 없다. 세상사 다 그렇고 그렇듯 길도 거기서 거기란 얘기다. 요즘 지자체에서 앞다투어 '걷기 좋은 길'이란 이름의 길을 만들고 있다. 물론 정부시책이다. 자발적이 아닌,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강제적으로 만들어 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문제가 한 둘이 아니다. 표지판부터 잘못 된 곳도 있고, 가장 중요한 뒷 관리가 안되다 보니 개통만 한채 방치 된 길도 있다. 낙동강 자전거 길을 가 본적이 있는데, 강을 따라 잘 나가던 길이 갑자기 사라져 버린다. 그러다 어느 순간 길은 거짓말 처럼 다시 나타난다. 급조한 결과인 것이다. 무주에도 그런 길이 있다. 백두대간 마실길이란 거창한 이름이 붙었지만, 요즘 그 길을 걷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