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뗏목체험

(2)
무주 남대천 변 호롱불마을 카누타기 춥고 배고픈 시절이 있었다. 겨울은 왜 그리도 길었던지.... 문풍지를 울리는 매서운 바람에 문고리가 얼어붙을 정도였지만, 호롱불 아래 옹기종기 모여 앉아 나누던 따스한 이야기로 추위를 녹였다. 마을 사람들은 그때 그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고향의 정을 도시민들에게 나눠주자는 의미에서 ‘호롱 불 마을’이란 이름을 붙였다.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기곡리의 호롱불 마을이다. 60여 가구가 거주하는 호롱불 마을에서는 사계절 ‘무주 마을로 가는 축제’를 진행한다. 계절별로 특징을 살린 뗏목체험과 카누 타기, 꽃마차 타기 등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마을 앞을 흐르는 남대천은 여름이면 천연 물놀이장이 되고 뗏목과 카누 체험장이 된다.전주의 어린이들과 학부모 등 40여 명이 호롱불 마을을 찾았다. 남대천에서 투명 ..
무주 호롱불 마을, 뗏목 체험과 투명 카누 타기 어때요? 훈장촌, 양반촌으로 알려진 무주 호롱불 마을은 밀양박씨 집성촌이다. 체험 프로그램이 활성화 되면서 옛 기곡초등학교를 리모델링해서 체험관을 만들었다. 숙박과 식사가 가능한 시설로 어릴 적 추억이 떠오르는 교실에서 하룻밤 묶을 수 있다. 가족 단위부터 4인실부터 기업체 수련회, 동창회 등이 가능한 단체방까지 두루 갖추고, 운동장 주변으로는 나뭇그늘이 있어 시원하다. 60여 가구가 거주하는 호롱불마을에서는 요즘 ‘마을로 가는 축제’가 한창이다. 뗏목체험과 카누체험, 꽃마차타기 등 사전 예약제로 운영 된다. 또한 마을 앞 남대천에서는 물놀이도 가능하다.호롱불 마을에서는 현재 '마을로 가는 여름 축제'가 지난 22일 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 중이다.호롱불 농가 식사 7,000원(어죽, 비빔밥)황토펜션 5인용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