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남대천 수상음악회

(2)
오지마을에서 열리는 '산골공연 예술잔치' 내일부터 열리는 괜찮은 공연소식 하나 알려드립니다. 충청북도 영동의 오지마을 자계리에 위치한 '지계예술촌'에서 주관하는 행사인데요, 올해는 영동읍 용두공원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아래 사진은 지난 공연 모습입니다. 이번 토요일(13일)에는 무주 남대천 수상음악회도 열립니다. 참조 -> http://www.nulsan.net/1322
무주의 가을이야기, 남대천 수상음악회 무주하면 무주구천동이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청정옥수가 철철 넘쳐흐르는 한여름의 계곡 말입니다. 그 다음은 아마도 하얀 눈이 아닌가 합니다. 리조트와 스키장, 덕유산 곤도라 등등. 하지만 무주의 상징은 가을입니다. 무성할 '무(茂)'에 붉을 '주(朱)', 무주란 지명에서부터 가을냄새가 물씬풍기니까요. 여인의 붉은 치마를 닮았다는 적상산 또한 가을무주의 상징입니다. 지난밤에는 가을음악회가 무주읍내를 가로지르는 남대천 수상무대에서 열렸습니다. 대도시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무대겠지만 흐르는 물과 바람과 더불어 함께한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무주의 가을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어제저녁 6시 30분 오랜만에 무주 남대천 수상무대에 환한 조명이 들어옵니다. 가을음악회가 열리기 때문입니다. JTV 남대천 수상음악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