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신라가든

(2)
[무주맛집] 왕갈비탕, 왕갈비찜, 왕갈비전골 전문점, 무풍 신라가든 무주 무풍 신라가든은 모두가 '왕' 자로 시작하는 메뉴를 내는 '왕 맛집'이다. 지난 가을 이 집의 왕갈비탕을 포스팅 한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이 집의 주 메뉴인 왕갈비탕과 왕갈비찜, 왕갈비전골을 한꺼번에 맛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번주 토요일(2월8일) 저녁 7시 10분에 방영하는 KBS '삼도삼미' 촬영 차 찾았다. 이 집의 주 메뉴는 역시 왕갈비탕이다. 애기 팔뚝만한 갈비 세 대가 뚝배기 가득 담겨져 나온다. 각종 한약재를 넣고 푹 고아 만든 육수의 담백한 맛과 부드러운 육질, 가볍게 넘어가는 식감이 일품이다. 무엇보다 상상을 초월하는 양은 이 집만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두 번째 메뉴는 왕갈비찜이다. 매운 맛과 부드러운 식감이 술안주로 적당해 보인다. 역시 갈비탕에 들어가는 왕갈비를 사용해..
[무주맛집] 무풍 신라가든 왕! 왕갈비 무주의 라제통문을 넘으면 신라 땅이다. 천 년 전 얘기지만, 신라와 백제의 국경을 의미하는, 여전히 라제통문이니까. 국경 넘어 신라까지 밥 먹으러 다녀왔다. 옛날에는 백제와 신라의 국경이었지만, 지금은 무주군 설천면과 무풍면의 경계다. 국경을 넘는 절차는 없다. 비자도 필요없다. 누구나 자유스럽게 넘나들 수 있다. 아, 돈 만원은 들고 가야 한다. 그래야 왕갈비를 맛 볼 수 있으니까. 무풍 면소재지에서 대덕재, 즉 김천이나 거창방향으로 잠시 달리며 만나는 삼거리에 신라가든이 있다. 이 집 명물은 왕갈비. 보시라! 얼마나 큰지. 밑반찬이 한정식 수준이다. 메인 메뉴 외에 내 놓는 밑반찬이 화려하다. 세상에나! 갈비가 통채로 나오고, 얼마나 큰 지 잘라 먹기 위한 가위가 필요할 정도다. 잘 삶아진 갈비는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