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죽포해수욕장

(2)
돌산도 도보여행 / 방죽포해수욕장-향일암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앗...!! 나의 드림카, 완벽한 오픈카 아니겠습니까...^^ 방죽포 해안으로 접어드는 경비정(?)해안선과 묘한 대조를 보입니다..... 백포마을 버스정류장, 재떨이와 빗자루가 비치돼 있는 모습이 깔끔해 보입니다.사방 창문을 열자 에어콘 보다 더 시원한 바람이 장난이 아닙니다. 대율마을 앞에 떠 있는 밤섬.행정상으로 율림리 속하는 마을 중 하나로 옛날에 밤나무가 많았다고 합니다.밤섬은 밤송이 마냥 둥그렇게 생겨서 붙여진 이름으로 보이고요. 바다도, 하늘도 온통 푸른색입니다.눈이 부셔서, 눈이 멀 것만 같습니다. 그물 청소를 하는 모습입니다.고압 물세척이 아닌 트렉터를 이용해 그물의 이물질을 털어내는 방식이더군요. 대율해변입니다.적당한 크기의 자갈이 깔려 깨끗..
돌산도 도보여행 / 두릉개마을-방죽포해수욕장 2006년 8월의 돌산도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두릉개마을 작은 어촌 마을이다. 그물을 고압으로 물세척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작은 포구는 관광지의 번잡함이 없습니다.고요한 바다의 한적함이 좋군요. 목적지 중심의 여행이 아니기에 가급적 해안선 가까이 걸을 계획입니다.자동차 도로보다는 산길도 좋고, 바닷가를 따라 걸을 수 있다면 더 좋겠지요.지도를 보니 바닷가를 따라 갈 수 있을 것만 같아 마을 주민에게 길을 물어보았습니다.주민 왈, "아마 갈 수~~는 있을 껄."이 '수~~는'을 새겨 들었어야 하는데 하며 후회를 하고 있습니다.갯바위를 타고 넘다 더 이상 갈 수 없는 막다른 길을 만나 되돌아 나온 것입니다. 이 분들은 새 그물을 손질하고 있습니다.오늘 여수 낮기온이 36도라고 합니다.걷는 저도 덥지만 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