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련

(2)
산청 수선사 산청읍에서 경호강을 건너 웅석봉 자락으로 들어간다. ‘명산대찰’이라 했다. 지리산에는 걸출한 절집이 많다. 허나 지금 찾아가는 수선사는 여염집 같은 소박하고 정갈한 분위기의 절이다. 대웅보전 앞에는 넓은 잔디밭이 있다. 여백의 미가 돋보인다. 굳이 채우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답다. 그 아래 작은 연못에는 백련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 소문난 연지에 비하면 명함도 못 내밀겠지만, 수선사에 딱 어울리는 규모다. 생뚱맞게 현대식 건물에, 그 옥상에는 근사하게 파라솔이 늘어선 카페도 있다. 천년고찰의 무겁고 엄숙한 분위기와는 다른, 언제 가도 편안하게 맞아줄 것 같은 절이다.
아침에 만난 백련 지난 여름 이른 아침. 섬진강 상류 진안 신암리를 지나다 작은 못에 핀 백련을 발견하고 차를 멈췄습니다. 특별히 알려진 관광지가 있는 것도 아니다 보니 지나는 차도 뜸한 한적한 곳이었습니다. 사람도 그렇듯 꽃도 누군가 바라봐 주면 좋아합니다. 관심은 사랑이고 애정의 표현이니까요. 근 한달간. 이런 저런 일로 피곤에 지쳐 아침이면 몸이 무거웠는데 오늘 아침은 많이 가벼워졌습니다. 산중 생활에 익숙해지고 있다는 증거겠지요. 그렇다고 산중 생활을 처음하는 것도 아닙니다. 한 10년은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유독 기온차에 민감한 제 몸은 그걸 받아들이는데 약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한 여름에도 늘 가벼운 자켓 하나쯤 차에 실어놔야 맘이 편할 정도로 급격한 기온차는 몸을 무겁게 합니다. 아무튼. 오늘 아침은 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