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름달

(5)
밤에, 코스모스 밤 산책 길에 만난, 달빛 아래 코스모스. 굳이 빛이 없어도 좋다. 빛은 만들면 된다. 가로등과 자동차 불빛, 랜턴도 좋다. 또 다른 느낌이다. 달빛이 가로등 보다 더 밝다. 적상산 능선과 기봉 위 철탑까지도 훤히 보인다. 누가 더 곱든, 그것은 중요하지 않다. 이 순간, 이 자리에 있어. 스마트폰 후레쉬를 이용해봤다. 직광보다는 측광이 더 부드럽다.
당신의 소원은? 소원들 비셨나요? 적상산에도 휘엉청 둥근 보름달이 떠 올랐습니다. 야옹이랑 둘이 소박한 소원 하나 빌었습니다. 물론, 비밀입니다.^^ 어깨를 짓누르는 카메라 무게를 감당 못해 요즘은 똑딱이로 놀고 있습니다. 똑딱이의 대단함에 새삼 놀래고 있는 중이죠. 몇 백 만원하는 DSLR 못지 않습니다. 삼각대도 없이 손각대로 찍은 사진입니다. 아, 적상산 보름달입니다. 저 아랫동네에 비해 느즈막히 뜨기 때문에 이제 막 떠 올랐습니다. 야옹이랑 둘이 짧고, 굵은 소원 하나 빌었습니다. . , , , , , , 아래 사진들은 얼마 전 장수 한우랑사과랑 축제에서 본 소원지들입니다. 재밋어서 담아 봤습니다.
구름에 달 가듯이 해발 1천 미터가 넘는 적상산에서 뜨는 달을 매일 보고 삽니다. 계절마다 달 뜨는 위치는 바뀌는데, 때론 혼자보기 아까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합니다. 산 너머에서 달이 솟아 오르는 순간은 주변이 환하게 변하면서 누군가 불을 밝히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기도 합니다. 매일 매일이 다른 풍경은, 산에 사는 이유이기도 하겠지요. 흐린 날씨 탓에 대보름달을 보지 못했습니다. 창밖으로 보이는 커다란 달을 보면서 아! 보름이었구나 생각이 들더군요. 늦었지만 넉넉한 달을 담아보았습니다. 온 세상이 좀 넉넉해졌으면 바램도 함께. 눈발이 오락가락하면서 구름도 빠르게 움직입니다. 먹구름 사이 숨은 달이 '구름에 달 가듯이' 춤을 춥니다. 달 왼편에 점 하나. 매일 보는 별입니다. 별일까요, 인공위성일까요? 늘 같은 ..
한가위 보름달이 주는 의미 둥근 보름달은 예로부터 풍요의 상징입니다. 한 해 농사의 결실에 대해 감사하고 더불어 이웃과 나누는 날이 한가위입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말이 있듯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기도 합니다. 그 소원은 아마도, 건강과 가정의 평화가 아닐까 합니다. 적상산 서편에 위치한 서창마을은 달이 늦게 뜹니다. 그래서인지 안렴대 위로 솟아오르는 보름달은 더 커보입니다. 조금 전 상황입니다. 보름달에는 비움과 채움이 공존합니다. 크기의 순환에 따라 밝음과 어둠 또한 함께 합니다. 자연의 오묘한 섭리는 우리 인간에게 전하는 메세지이기도 합니다. 비움과 채움을 반복하는 저 달처럼 사람의 마음도 순환이 가능하다면 참 좋겠습니다. 그 순환이 멈추는 순간, 부풀어 오른 풍선 처럼 일순간 펑하고 터져버릴테니까..
해발 천미터 산꼭대기 찻집에 앉아 늦은 밤(16일) 동쪽 끝에서 3시간을 달려 손님이 오셨습니다. 평일 휴가를 내 일부러 오셨다는군요. 이유는. 설천장터의 찐빵 맛을 보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몇일 전 제 블러그에 '39년째 시골장터에서 찐빵파는 할머니' 이야기를 올렸었는데. 바로 그 할머니의 찐빵을 먹기 위해서요. 어제가 바로 설천장이었거든요. 그 찐빵 때문에 여러통의 전화도 받았습니다. 그 할머니 연락처를 알 수 없냐는. 택배로라도 맛을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저도 한때는. 스쳐지나는 이야기라도 특별한 사람이나 맛, 장소에 대한 얘기를 들으면 한걸음에 달려가곤했습니다. 저의 여행은 늘 그랬습니다. 미리 준비하고 계획하는 여행에 대한 기억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바로. 뜬금없는 여행이 주는 매력이죠. 아무튼. 멀리서 오신 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