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수유마을

(2)
[전남 구례] 구례 산수유꽃 축제 영상 17도를 웃도는 포근한 날씨 탓이다. 걸음은 느리고, 시간은 더디 흐른다. 적당히 자리 잡고 앉으면, 그곳이 명당이다. 보온병에 담아 온 커피 한잔이면 족하다. 이 아름다운 봄날, 더 이상 뭐가 필요하겠는가. 본격적인 남도 봄꽃여행이 시작됐다. 구례 산동에서는 산수유꽃이 한창이고, 남으로 더 내려가면 섬진강변에 매화가 만개했다. 뒤를 이어 벚꽃이 피고, 배꽃이 만발할 것이다. 그렇게 봄은 시작된다. 구례 산수유마을의 1경은 뭐니 뭐니 해도 돌담길이다. 좁은 고샅을 걷다가 어른 허리쯤 높이로 쌓인 돌담 너머로 고개를 돌리면 어김없이 산수유나무 몇 그루가 서 있다. 집주인 따라 나무도 늙는다. 굽은 허리를 담장에 척하니 걸쳐 놓은 모습도 보인다. 산수유 꽃담길. 멋진 이름이다. 지리산 온천단지에서부터 ..
구례 산수유 마을에서 만난 봄 하루에 두 계절을 동시에 만났습니다. 아침에 눈 쌓인 덕유산에서 겨울을 만났고, 오후에는 구례 산수유마을의 봄을 만났습니다.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에 어젠 눈발까지 날렸지만, 남녘에는 어김없이 봄이 올라오고 있더군요. 산수유꽃과 열매입니다. 호~하고 불면 노란 꽃봉오리가 금방이라도 툭 터져 활짝 꽃을 피울 것만 같습니다. 딱 1년 만입니다. 지난 봄 이맘때에는 구례 산동 일대에서 어슬렁거렸으니까요. 노루귀를 시작으로 매화와 산수유, 벚꽃과 자운영으로 이어지는 지리산 자락 봄꽃의 향연은 온 나라 사람들을 불러모아 한바탕 꽃 잔치를 벌입니다. 그래서 그런가요, 봄의 전령들이 모여사는 지리산과 섬진강을 사람들은 어머니의 품에 비유하나 봅니다. 특이한 현상을 만났습니다. 곧 꽃이 필텐데, 산수유 열매가 나무에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