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섬진강벚꽃

(2)
섬진강 벚꽃 이번 주말이 절정 섬진강 벚꽃하면 화개장터-쌍계사 십리벚꽃길이 먼저 떠오릅니다. 하지만 다른 장소입니다. 구례읍 간전교 건너 섬진강 변에 화개장터 못지 않은 벚꽃 길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덜 번잡하고 섬진강 풍경이 멋진 곳입니다. 섬진강 벚꽃길은 드라마 '추노' 촬영지로 알려진 사성암 바로 아래 있습니다. 눌산은 어제 다녀왔습니다. 지난주 축제가 끝나 그런지 비교적 여유가 있어 보입니다. 섬진강 벚꽃은 이번 주말이 가장 절정일 것 같습니다. 구례읍에서 사성암 방향 간전교를 건너면 사진 속의 장소가 나옵니다. 뒤로는 사성암이 있는 오산이, 앞으로는 섬진강이 흐르는 근사한 곳이죠. 가까운 화개 벚꽃잔치 때문인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섬진강 벚꽃길을 잘 모릅니다. 화개의 위세에 눌려서겠죠.
지리산과 섬진강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구례 오산(鰲山) 사성암(四聖庵) 지리산 섬진강을 가슴에 담다. 구례 오산(鰲山) 사성암(四聖庵)사성암에서 바라 본 섬진강자라를 닮은 산, 오산(鰲山) 사성암에 오르면 지리산과 섬진강을 가슴에 담을 수 있습니다.지리산 남쪽 방향 섬진강 변에 있는 오산은 해발 531m의 가녀린 산입니다.오산 정상에 있는사성암(四聖庵)서기 582년 연기조사가 세운 것으로 알려진 사성암은 원효, 도선, 진각, 의상대사가 수도 한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사성암을 중심으로 풍월대, 망풍대, 배석대, 낙조대, 신선대 등 12 비경이 일품으로 무엇보다 탁 트인 전망이 압권입니다.사성암에서 바라 본 구례읍 전경입니다.너른 들 한가운데로 섬진강이 흐르고. 넉넉한 자태의 지리산이 감싸고 있는 천하의 명당 자리 입니다.도선굴 뒤로 산신각이 바라 보입니다.사성암 주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