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산여행

(3)
[충청남도 아산] 짧지만 깊은 사색의 공간, 공세리 성당 공세리 성당은 가을에 참 잘 어울립니다. 아름드리 나무가 드리운 숲 그늘이 그윽합니다. 짧지만 깊은 느낌의 숲길은 홀로 사색하기에 좋은 곳입니다. 고딕양식의 공세리 성당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으로 손꼽힙니다. 그 덕에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로 자주 소개되었습니다. 드라마 '모래시계'와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에 이 공세리 성당이 등장합니다. 공세리 성당은 아산만과 삽교천을 잇는 충남 아산시 인주면 공세리 언덕 위에 세워진 천주교 대전교구 소속의 본당으로 초기 선교사들이 포구에 상륙하여 전교를 시작한 곳으로 1894년에 교회가 설립되었다. 처음에는 동네 가운데 민가를 교회로 사용했으나 1897년에 사제관이 세워졌고 본당은 1922년에 완공되어 충청남도 최초의 본당이 되었으며 여기에서 공주 본당, ..
온천행 전철 타고 떠나는 만원의 행복여행 여성의 행복(女幸)을 위한 코레일 추천여행지⑧…장항선 온천여행 이 땅의 여자들은 힘들다. 연말연시를 거쳐 설 명절까지 지난 지금,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와 피로가 한꺼번에 몰려 올 시기다. 뜨근뜨근한 구들방에 지지고 싶은 마음 간절해도 상황이 여의치 않다. 그렇다면, 단 돈 만원으로 훌쩍 다녀올 수 있는 온천욕은 어떨까. 최근 개통된 천안-아산 간 장항선 전철 타고, 온천 여행을 가보자. 동양 4대 유황온천수로 손꼽히는 ‘도고온천’ 아산은 예로부터 온천의 고장이다. 온양온천을 비롯해 도고온천과 아산온천이 근거리에 있어 온천의 고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도고온천은 동양 4대 유황온천수에 손꼽힐 만큼 수질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어 서울에서 두 시간대 이동이 가능한 전철 개통과 함께 대한민국 최고의..
정겨운 초가와 고샅길이 아름다운 외암 민속마을 살아 있는 민속박물관, 아산 외암 민속마을 설 연휴가 끝난 아산 외암 민속마을은 고즈넉했습니다. 고향을 떠나 살던 가족 친지들이 모여 시끌벅쩍했겠지요. 고향에 갈 수 없는, 고향이 사라진 사람들에게는 또 하나의 추억의 장소가 되었을 겁니다. 모두가 떠난 고샅길을 걸으며 유년 시절의 기억을 하나 둘 떠올려 봅니다. 아산시내에서 8km 남쪽 설화산 자락에 자리한 외암마을입니다. 적당한 농토와 주변을 감싼 산세가 편안해 보입니다. 외암민속마을은 : 중요 민속자료 제 236호인 외암마을은 약 500년 전 강 씨와 목 씨 등이 정착하여 마을을 형성했다. 지금의 외암마을은 조선조 선조때 부터 예안 이 씨가 살게되면서 예안 이 씨 집성촌이 되었고, 그 후 예안 이 씨 후손들이 번창하여 많은 인재를 배출하면서 양반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