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을숙도

(3)
낙동강에서 만난 가을 어느덧 3년 전의 일입니다. 딱 이맘때였지요. 그때 전 낙동강에 있었습니다. 강물 위를 흐르는 바람을 동무 삼아 홀로 걷고 있었습니다. 바람은 유일한 길동무였지요. 하얗게 서리 내린 이른 아침부터 밥짓는 연기 모락모락 피어 오르는 해질녘까지 강을 따라 걸었습니다. 낙동강을 왜 갔냐구요? 가을을 피해 도망갔습니다. 가을이 무서워서요. 아니 가을을 맞는 제 자신이 두려웠는지도 모릅니다. 그러거 있잖아요. 왠지 사고칠 거 같은 기분 말입니다. 52일 동안 낙동강을 따라 걸었습니다. 태백에서 부산 을숙도까지 장장 천삼백리 길입니다. 이 땅 끝에서 끝까지 걸었던 셈입니다. 10월 1일 태백 황지에서 만난 노란 은행잎을 52일 뒤 부산 을숙도에서도 만났으니 결코 좁은 땅은 아니더군요. 이맘때가 되면 낙동강이 그립습..
을숙도 (마지막 날)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10월 2일 강원도 태백의 황지를 출발했습니다. 그리고 11월 22일 을숙도에 도착했으니 52일만이군요. 떠나는 날 해발 700미터 태백시내에는 가을빛이 물들기 시작했지요. 한낮은 더위를 느낄 만큼 맑고 고운 날씨였는데, 어느덧 겨울로 가고 있습니다. 거리로는 천삼백리, 강의 길이가 그러니 걸었던 길이는 천칠백리는 될 것 같습니다. 강은 산을 넘지 못합니다. 또한 물을 건너지도 못하니 산을 넘거나 돌아가기를 여러번 했습니다. 걸었던 길이가 중요한 게 아니겠지요.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혼자보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아름다운 풍광 앞에 넋을 잃기도 했습니다. 아! 우리 땅이구나. 영남의 젖줄이요, 이 땅 구석구석을 적셔주는 낙동강이 여기구..
쌓이는 그리움의 강. <양산 천태산-부산 땅>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신불암 고개에서 만난 삼랑진. 양산 천태산 신불암고개 길 카페.아침 바람이 찹니다.추운 날 길에서 먹는 오뎅 국물 맛, 죽음입니다.힘겹게 오른 고갯마루에서 만난 길 카페는 구세주와도 같습니다. 가을 산. 천태산 천태사 원동역입니다.벚꽃이 아름다운 곳이라고 합니다. 다시 올 기회가 될지.... 경부선 철로와 낙동강 산협을 파고들던 그 작은 개울 물이, 강이, 이제는 바다가 되려고 한다. 요산 김정한의 <수라도> 배경이 된 화제마을 고갯길. 물금 미화식당 대구탕 맛있더군요. 시원하고, 칼칼하고....땀까지 흘리며 먹었습니다. 물금은 또 웅어회로 유명하지요. 양산 시냅니다. 부산 지하철 2호선 역이 있는 양산의 호포입니다.뒤에 보이는 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