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마2

어머니의 정원 당산나무 아래에서 노시던 어르신,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지자 "아이고! 빨래 걷어야 쓰겠네"하시며 뛰어가십니다. 따라가봤더니 꽃을 이렇게 이쁘게 가꿔 놓으셨네요. 바쁜 농사일 틈틈이 꽃을 가꾸시는 어르신들 맘이 참 곱습니다. 행사를 위해 급조한 도로변 꽃밭에 비할 바가 아니지요. 화분 하나도 달리 보이는 것은 시간과 애정을 듬뿍 쏟아부었기 때문 아니겠습니까! 2017. 7. 3.
바람 만난 '개망초' 장마가 시작된 모양입니다. 맨 바람만 종일 몰아칩니다. 얼마나 올려는지 하늘빛이 무시무시합니다. 요즘 개망초가 한창입니다. 개망초는 잡초일까요, 화초일까요? 농부에게는 분명 잡초입니다. 하지만 우아한 전원생활을 하시는 분이라면 화초가 되겠죠. 눌산에게는 때론 잡초가 되기도 하고, 화초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오늘은 화초였습니다.^^ 쑥쑥 자라서 '쑥'이라지만 이 쑥보다 더 번식력이 강한게 개망초입니다. 뽑고 베고 수없이 쳐내고 또 나옵니다. 그대로 놔두면 거대한 꽃밭으로 변하고, 멀리에서 보면 안개꽃 같기도 합니다. 그러니 화초가 분명하지요?? 개망초를 '계란꽃'이라고도 합니다. 그것은 꽃모양이 꼭 계란후라이 닮았거든요. 개망초는 본래 토종이 아니랍니다. 대한제국이 멸망한 후 곡류에 섞여 외국에서 들어온 .. 2011. 6.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