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암사

(2)
[강원 정선] 만항재 눈, 복수초 봉화 현동에서 31번 국도를 타고 넞재를 넘는다. 재를 넘어서면 우측으로 청옥산 자연휴양림이다. '고개가 매우 길고 완만한 지리적 환경'에서 유래되었다는 넞재의 본래 지명은 '늦재'다. 해발 900미터를 육박하는 이 고개는 현재 4차선 확포장 공사 중이다. 굽이굽이 고갯길을 돌아 넘어 다니던 추억도 조만간 사라질 운명이다. 좋다, 나쁘다를 떠나 아쉽다. 지역주민 입장에서는 매우 좋을 것이고, 느린 여행자 입장에서는 슬픈 일이니까 말이다. 잿마루에 올라서자 눈발이 날린다. 3월 말에 만나는 눈이라니. 분명 눈이다. 더구나 산중에는 꽤 많이 쌓인 눈도 보인다. 태백 땅에 들어서자 쌓은 눈의 양은 점점 많아 진다. 태백에서 만항재를 넘기로 했다. 그런데 눈을 보니 그냥 넘기에는 뭔가 아쉽다. 오투리조트로 길을..
자동차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 만항재, 그리고 정암사 태백과 사북을 잇는 만항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찻길입니다. 자동차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인 셈이지요. 물론 오프로드를 즐기는 분이라면 개조한 지프를 끌고 더 높은 곳도 올라 갈 수 있겠지만. 일반적인 자동차를 기준 한다면 만항재가 가장 높은 고개라 할 수 있습니다. 1,330m. 눌산네 뒷산 적상산 보다 300m나 더 높습니다. 인접한 태백이나 사북 역시 고원지대라 표고차는 그리 크지 않지만 한여름에도 서늘한 기운이 감도는 곳입니다. 덕분에 야생화 천국입니다. '산상의 화원'이라던가.... 여름이면 '함백산 야생화축제'가 열리기도 합니다. 가을을 막 떠나 보낸, 아직 겨울이라 하기엔 이른 계절 만항재는 스산했습니다. 태백에서 31번 국도를 타고 영월방향으로 가다 화방재에서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