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풍

(2)
짜장면 시키신 분!! <현풍-구지면>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아침 8시를 넘긴 시간이지만 현풍 시내는 아직 안개로 자욱합니다.안개를 제치고 그 얼굴을 내민 희미한 햇살,일순간 치솟아 오를 순간을 애타게 기다리는 모양입니다.아침은 늘 상쾌합니다.지난 밤 뻐근했던 어깨도 하룻밤 휴식을 취하고 나면언제 그랬냐는 듯 배낭을 거머 쥡니다. 산허리를 돌아 현풍 향교를 찾아가는 길입니다. 교동마을에 있는 현풍 향교입니다. 향교는 조선시대 공립 교육기관이지요.슬슬 늑장을 부렸더니 그새 눈부신 햇살이 아침을 여는군요. 교동마을의 토담, 물과 돌과 흙만으로 수백 년 세월을 버틸 수 있다는 게 대단합니다.좌우 대각선으로 돌을 비켜 쌓은 멋스러움도 느껴집니다. 현풍 시내지만 산 밑이라 그런지 물이 맑아보입니다.석빙고..
함께 가시게나. <대구 화원유원지-현풍>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사진이 사라졌다.왜관에서 화원유원지까지, 이틀치 분량이다.잘 저장했는데, 실수로 잘못 지워버린 모양이다.슬라이드 필름은 있지만 그래도 아쉽다.대구 시내에서 만난 수만평 억새밭,대구 지하철 2호선 강창역 아래에서 금호강과 낙동강이 만나는 달성 습지까지,약 십리 구간이 온통 억새의 바다입니다.냄새가 날 정도로 물은 더럽지만 이 억새밭 만큼은 그동안 지나 온 구간 중 최고였습니다.대구에 살면서 모르셨다면 한번 가보십시오. 화원교.자, 함께 가시게나. 길동무가 생겼네... 화원유원지 아래,이른 아침인데 강태공의 모습이 보인다. 낙동강에 나타 난 가오리.영락없는 가오리 모양이네. 또 하나의 다리.온통 공사 현장이다. 감나무 위의 까치집.아이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