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뜬금없는 여행

[충북 영동] 영동 반야사, 가을








가을 반야사.

열흘 전 쯤 다녀왔다. 가을 끝자락, 아니 겨울 초입이지. 남도 끝으로 한참은 내려가야 남은 가을 한조각이라도 만날 수 있으려나. 가을이 떠나자마자, 첫눈 눈 소식이 들려온다. 자꾸 창밖을 바라본다. 혹시 가는 비가 눈이 되어 내리지 않나 해서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