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와 ‘산촌캠핑‘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산촌캠핑

818일까지 19개 마을서 진행 중입니다.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719부터818일까지 6개 읍·19개 마을에서 진행 중입니다. 주민과 마을이 주체가 돼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마을 체험을 진행 하는 무주군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는 무주의 여름을 만끽할 수 있는 축제입니다.

무주읍에서는 앞섬과 후도, 추동, 서면마을이 참여했습니다. 앞섬 마을은 복숭아 따기와 빙수, 잼 만들기 체험을, 후도마을은 소망등, 희망시계 만들기 등 공동체 체험을 통한 나를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 추자가 특산물인 추동마을에서는 추자나무 명패 만들기와 물고기 잡기 체험을, 서면마을은 복숭아 병조림 만들기 등을 준비했습니다.

무풍면 승지마을에서는 산촌돼지 참나무구이 만들기를 진행 하고, 설천면 호롱불마을에서는 시골밥상을 받으며 카누타기와 우드스피커 만들기가 가능합니다.

적상면 내창·치목·초리·서창·여원마을도 마을로 가는 여름축제를 준비했습니다. 내창마을에서는 밥상머리예절교육, 치목마을은 삼베 짜기와 목공예 체험, 초리마을에서는 다슬기와 물고기잡기가 가능하고, 서창마을에서는 야생화 브롯지와 도자기 모빌을, 여원마을은 천연염색으로 셔츠와 스카프 만들기가 진행됩니다.

안성면에서는 두문·명천·수락·진원·죽장·통안 마을이 참여합니다. 두문마을에서는 곤충액자와 부채 만들기, 명천마을에서는 송어잡기·표고 따기 체험, 수락마을은 물놀이 체험, 진원마을은 고추장 만들기와 보막이체험(물고기잡기), 죽장마을에서는 대나무 부채 만들기와 천연 벌레 퇴치제 만들기, 통안 마을에서는 물썰매 타기와 마을계곡 탐방 등이 펼쳐집니다.

부남면 대문바위마을에서는 아로니아 차와 떡 만들기 체험, 상굴암마을에서는 물총놀이와 잠자리채로 물고기잡기 등을 즐길 수 있습니다.

 

안성면 명천마을에서 산촌캠핑진행

무주군 안성면 명천마을에서 도시민들과 지역주민들 이 함께 어울리는 산촌캠핑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명천마을은 지난해 농협중앙회가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경관 유지로 농업의 공익적 가치 확산을 위해 추진한 1회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마을 가꾸기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한 마을로 사철 청정옥수가 흐르는 계곡과 송림이 아름다운 마을입니다.

명천마을의 제1경은 뭐니 뭐니 해도 수십 년 된 소나무 숲입니다. 지난 주말 소나무 숲에서 진행된 산촌캠핑에는 도시민 10가구가 참여했습니다.

무주군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주관으로 3년째 진행되고 있는 산촌캠핑은 농가 앞마당 등에서 12일 일정으로 캠핑을 즐기는 프로그램입니다. 도시민들이 관광지가 아닌 농촌마을에서 마을 고유의 경관, 먹거리, 넉넉한 인심, 농촌문화 등을 체험하게 됩니다.

지난 주말 (727~28) 12일 일정으로 진행된 명천마을 산촌캠핑에서는 전국에서 찾아온 도시민 10가구가 다녀갔습니다. 마을회관에서 흥겨운 게임과 명천계곡에서 물고기잡기 체험 등을 즐기며 마을 주민들과 함께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