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바람난 여인' 얼레지

by 눌산 2020. 4. 10.
728x90
반응형

강원도 인제에서 얼레지는 흔한 산나물 중에 하나다.

이맘때면 동네 할머니들과 함께 얼레지를 뜯으러 다녔다. 학교 운동장 몇 배는 되는 군락지도 흔하다 보니 한 자루 정도는 금방 뜯는다. 처음에는 잔뜩 욕심을 부리다 보니 그거 둘러메고 산을 내려오는 일이 만만치 않았다. 다음에는 딱 배낭 하나 정도만 뜯는 여유가 생겼지만 그 많은걸 두고 내려오면 밤에 얼레지 밭 꿈을 꾸곤 했다.

얼레지는 섬유질이 많다 보니 줄기에 탄력이 있다. 잡아당기면 뽕 소리가 난다. 그래서 인제 할머니들은 얼레지를 뽕 나물 또는 얼룩취이라고도 부른다. 뜯어 온 얼레지는 삶고 말려서 된장국을 끓여 먹었다. 부드러우면서 섬유질 때문에 식감도 좋다.

흔하다면 흔하고 귀하다면 귀한 이 얼레지는 군락을 이루고 자란다. 처음 만난 곳도 천상의 화원이라 불리는 인제 곰배령에서였다. 보랏빛 얼레지 무리가 바람에 흔들리는 모습은 마치 무희가 춤을 추는 듯했다. 그거 보려고 매년 봄이면 부지런히 도 다녔다. 그러다 결국 그 골짜기에서 터 잡고 4년을 살았다.

얼레지는 거의 전국에 분포하지만 인제에서 만난 얼레지와는 많이 다르다. 대궁은 남쪽보다 더 굵고 짧고 꽃도 색감이 더 진하다. 얼레지는 시시각각 다양한 꽃 모양을 보여 준다. 해가 뜨면 꽃을 활짝 피웠다가 해가 지면 새 부리처럼 꽃잎을 다물어 버린다. 한낮에는 멕시코 모자처럼 꽃잎을 뒤로 재낀 모습도 독특하다.

오늘은 날씨가 흐려 대부분 새 부리 모양을 하고 있다.

꽃말은 '바람난 여인'.

728x90
반응형

'그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생화 트레킹, 3월에 피는 야생화  (0) 2022.03.20
새봄, 최고의 호사를 누리다! 3월의 야생화 3종  (1) 2022.03.17
'바람난 여인' 얼레지  (0) 2020.04.10
복사꽃  (1) 2020.04.08
적상산 피나물  (0) 2019.05.02
늙고 병든 벚나무에 벚꽃이  (0) 2019.04.2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