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을비

(3)
가을비, 아침 사람도 나이가 들면 몸에 이상이 생기듯 이 집도 마찬가집니다. 외부에서 집으로 들어오는 수도 밸브가 노후해 누수현상이 일어난 것이죠. 면사무소 수도 담당자에게 전화했더니 정확히 20분 만에 출동했습니다. 어젯밤 얘깁니다. 날이 어두워 공사가 끝나는 바람에 제대로 확인도 못했는데, 일찍 일어나 확인해야지 했지만 먼저 눈이 간 것은 간밤에 내린 비 였습니다. 비에 젖은 '가을' 말입니다. 촉촉한 땅바닥에 나뒹구는 낙엽이 더 멋졌으니까요. 산골에 살 자격이 되나요?^^ 단풍이 제대로 들면, 그리고 비가 내리면 더 멋집니다. 아마 이 적상산 자락에 살면서 가장 멋진 풍경이 가을비 내린 아침이었을 겁니다. 설렁설렁 동네 한바퀴 돌아봅니다. 수도 문제도 급하지만, 이 가을을 담는 것도 중요하니까요. 비바람에 약했나..
가을은 아프다... 가을비는 더 아프다... 너무 감성적인가요. 계절의 변화에 좀 민감할 뿐입니다. 새벽녘 바람소리에 잠에서 깼습니다. 2층 나무탁자 흔들리는 소리에 지진이라도 난 줄 알았습니다. 아니다 다를까, 옥상은 낙엽으로 뒤덮여 있습니다. 그래서 아픕니다. 낙엽치울 생각에.^^ 만추라는 영화가 있었습니다. 김동환과 김혜자 주연의 영화로 아픈 사랑 얘기입니다. 이 맘때면 그 영화가 떠오릅니다. 아픈 사랑보다, 아픈 가을 얘기니까요. 사람이 나이를 먹 듯이 자연은 계절의 변화가 있습니다. 가을은 40대 쯤이 되겠지요. 물론 제 기준입니다. 가을은 싫지만 겨울은 좋습니다. 곧 봄이니까요. 주말의 <언제나 봄날> 뒤란은 등산객들로 가득했습니다. 매일 그런다면 짜증도 나겠지만, 어쩌나 한번이니 즐거운 마음으로 봐 줄만 합니다..
뜬금없이 찾아 온 새식구랍니다... 아침산책도 이젠 두툼한 겉옷을 걸쳐야 할 만큼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하루하루 변해가는 산색처럼 눌산의 옷차림도 칙칙해지는거죠. 외출복까지도 등산복을 주로 입다보니 대부분 어두운 계통의 옷 뿐이던 눌산이 어느날 빨간색을 즐겨입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도 나이탓 아닌가 해서 다시 칙칙스타일로 돌아오더군요...^^ 책상너머로 보이는 낙엽송이 노랗게 물들었습니다. 가을도 이젠 막바지란 얘깁니다. 벚나무 단풍이 가장 먼저 들고 다음으로 참나무 같은 활엽수에 물이들면 본격적인 가을 빛을 발합니다. 그러다 하나 둘 낙엽이 지기 시작하고 마지막으로 낙엽송에 물이 들면서 가을은 저물어갑니다. 어김없는 이 자연의 순리가 변함없는 일상 속에서도 또 다른 꿈을 꾸게되고 활력을 찾게합니다. 뜬금없이 찾아 온 새식구를 소개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