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을산3

가을산에서 만난 제비꽃 알싸한 아침공기가 오히려 반갑다. 콧등을 스치는 찬바람이 정신을 번쩍 들게 한다. 가을이 가을다워야 하는데, 한동안 고온현상이 지속되다 보니 몸이 몸 같지 않다. 그럴땐 산으로 간다. 산에가면 머리가 맑아 진다. 제비꽃이다. 봄이라고 착각을 한게지. 씀바귀꽃. 역시 봄에 만날 수 있는 꽃이다. 루드베키아. 이 깊은 산중에 이 녀석이 왜 피어 있을까. 씨가 날아와 꽃을 피웠나보다. 서리가 내리고 찬바람이 부는데도 여전히 꿋꿋하다. 광대나물. 세상에나... 여리디 여린 저 대궁으로 이 가을을 날려고? 개망초도 여전히 피어있다. 유일한 가을꽃, 감국. 모든 꽃이 지고 난 후 핀다. 그래서 더 돋보인다. 내창마을 담벼락에 장미 한 송이가 피었다. 계절을 잊은 꽃들, 찬찬히 걷다보면 아름다운 세상이 보인다. 2011. 11. 11.
깊어가는 적상산 가을 "100mm는 와야 되는디...." 아랫동네 아저씨 말씀입니다. 땅이 너무 매말라 산에 가봐야 뭐 볼게 없다는 얘깁니다. 송이와 능이버섯이 제철인데, 너무 가물어서요. 대충 3-40mm 정도는 내린 것 같습니다. 많이 부족한 양이지만 도움은 되겠지요. 뒤란 당산나무가 가을옷으로 갈아입기 시작했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붉은 이파리가 바람에 날립니다. 뒤란 가득 쌓일때 쯤이면 가을은 더욱 깊어지겠지요. 가장 먼저 단풍이 드는 나무는 어디서든 흔히 만날 수 있는 벚나무입니다. 옻나무와 붉나무 종류도 성질 급한 녀석들이죠. 벚나무는 참 여러모로 쓰임새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이른 봄 연둣빛도 좋고, 가장 먼저 가을빛을 선사합니다. 벚꽃은 두 말 하면 잔소리지요. 지난밤에 이어 아침에도 벽난로를 피웠습니다. 타닥타닥.. 2009. 9. 28.
쌓이는 그리움의 강. <양산 천태산-부산 땅>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신불암 고개에서 만난 삼랑진. 양산 천태산 신불암고개 길 카페. 아침 바람이 찹니다. 추운 날 길에서 먹는 오뎅 국물 맛, 죽음입니다. 힘겹게 오른 고갯마루에서 만난 길 카페는 구세주와도 같습니다. 가을 산. 천태산 천태사 원동역입니다. 벚꽃이 아름다운 곳이라고 합니다. 다시 올 기회가 될지.... 경부선 철로와 낙동강 산협을 파고들던 그 작은 개울 물이, 강이, 이제는 바다가 되려고 한다. 요산 김정한의 배경이 된 화제마을 고갯길. 물금 미화식당 대구탕 맛있더군요. 시원하고, 칼칼하고.... 땀까지 흘리며 먹었습니다. 물금은 또 웅어회로 유명하지요. 양산 시냅니다. 부산 지하철 2호선 역이 있는 양산의 호포입니다. 뒤에 보이는 산은 .. 2008. 4.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