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문도 동백2

기차로 떠나는 섬여행…여수 거문도·백도 [코레일-내일신문 기획] 자연·사람·역사에 취하는 거문도 탐방 평생 섬을 노래해온 이생진 시인은 거문도를 “적어도 열흘쯤의 여유가 있다면 사흘은 자연에 취하고 사흘은 인물에 취하고 나머지 나흘은 역사에 취해 볼 만한 곳이다.”라고 했다. 얼마나 아름다운 곳이면, 얼마나 깊은 역사가 스민 곳이면 열흘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을까. 필자는 2월초 때이른 봄 풍경을 찾아, 남해로 향했다. 코레일 경남지사와 전남지사의 도움으로 전라선 열차, 버스, 배를 갈아타고 거문도와 백도에 찾아든 초봄 풍경을 스케치하고 왔다. 쪽빛 바다를 배경으로 더욱 선명한 색을 머금은 동백꽃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최남단에 위치한 섬인 거문도는 고도, 서도, 동도 세 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고도와 서도 사이에는 연도교(삼호교)로 연.. 2009. 2. 21.
그녀의 입술보다 더 달콤한 거문도 동백 전국에 내노라하는 동백 산행 명소는 많습니다. 강진의 만덕산, 해남의 두륜산, 보길도의 적자봉, 고창의 선운산 등. 여기 소개하는 거문도 또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동백 산행의 명소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불탄봉-보로봉-수월산으로 이어지는 거북이 등 같은 긴 능선에 꽉 찬 동백은 1월부터 피기 시작해 3월 초면 절정에 달합니다. 고흥 녹동항에서 뱃길로 1시간 10분을 달려 거문도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동백이 반깁니다. 동도와 서도, 고도 세 개의 섬으로 나뉜 거문도 구석구석은 동백나무로 가득합니다. 섬전체가 동백숲이라 할 만큼. 등대섬으로 알려진 수월산으로 향하는 등산로는 동백나무 숲 터널이 처음부터 이어집니다. 산책로에 가까운 완만한 경사와 두 사람이 손잡고 걷기에 적당한 폭으로 가장 짧은 코스이기.. 2009. 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