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꽃

그녀의 입술보다 더 달콤한 거문도 동백

by 눌산 2009. 2. 13.
728x90
반응형








전국에 내노라하는 동백 산행 명소는 많습니다. 강진의 만덕산, 해남의 두륜산, 보길도의 적자봉, 고창의 선운산 등. 여기 소개하는 거문도 또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동백 산행의 명소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불탄봉-보로봉-수월산으로 이어지는 거북이 등 같은 긴 능선에 꽉 찬 동백은 1월부터 피기 시작해 3월 초면 절정에 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흥 녹동항에서 뱃길로 1시간 10분을 달려 거문도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동백이 반깁니다. 동도와 서도, 고도 세 개의 섬으로 나뉜 거문도 구석구석은 동백나무로 가득합니다. 섬전체가 동백숲이라 할 만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대섬으로 알려진 수월산으로 향하는 등산로는 동백나무 숲 터널이 처음부터 이어집니다. 산책로에 가까운 완만한 경사와 두 사람이 손잡고 걷기에 적당한 폭으로 가장 짧은 코스이기도 합니다. 한아름도 더되는 고목부터 하늘을 향해 쭉쭉 뻗은 늘씬한 자태의 동백나무는 이국적인 분위기로 겨울 속의 봄을 느끼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인의 입술보다 더 진한 동백꽃의 검붉은 빛깔이 발길을 붙잡습니다. 날 두고 가지마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문도에 동백이 많은 것은 아열대성 기후때문입니다. 겨울에도 눈 구경하기 힘든 따뜻한 기온은 섬전체를 동백숲으로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백은 꽃이 질때가 더 멋집니다. 흐드러지게 피었다가도 아쉬움에 한참을 맴도는 다른 꽃들과는 다르게 꽃 덩어리 채로 툭 떨어집니다. 그 몸 그대로. 무지막지하게요. 매몰차게 뒤돌아서는 자존심 강한 노처녀 처럼말입니다. 갈때도 쌈빡하데 떠나는 동백은 나무에서 한번, 땅바닥에서 또 한번 피어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이유로 동백을 선비의 절개에 비유하기도 합니다. 그 반대는 철새 땡땡땡이 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녀의 입술보다 더 달콤할 것 같지 않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염불보다 잿밥에 더 관심이 많다고. 남해바다 끄트머리까지와서 바다보다 동백에 더 눈길이 갑니다. 긴 겨울의 끝자락에서 만난 이른 봄향에 취해.




반응형

댓글4

  • Favicon of http://eonmi.tistory.com BlogIcon 말리꽃 2009.02.13 13:27 신고

    황홀하도록 아름다운 동백이네요. 동백은 꽃이 질때도 너무 어여뻐서 더 좋아요. 숨이 끊어지는 순간까지 고고하게 아름답잖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2.13 14:41 신고

      봄비도 촉촉히 내렸으니 이젠 꽃의 계절이죠.
      즉, 나의 계절이라는 얘기죠.^^
      오랜만에 만난 동백 참으로 어여쁘더군요.

      좋으면. 저~기 위에 추천 꾹 누르고 나가요~

  • 매몰차게 뒤돌서는 노처녀의 발걸음이라....^^
    아마 그 노처녀 돌아서면서 후회할 듯하네요...
    본격적인 눌산형님의 봄소식이 마구마구~~기대됩니다...
    오늘부터 바쁘시겠네요
    벌써 2주가 흘러 버렸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시고...평안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nulsan.net BlogIcon 눌산 2009.02.13 23:57 신고

      그래요, 봄을 만나고 왔습니다.
      골목길 텃밭에 핀 개불알풀도 만났고,
      흐드러지게 핀 동백도,
      노란 유채꽃도 실컷 보고 왔습니다.
      무주 산골에 살면서 누릴 수 있는 대단한 호사지요.
      해피 님도 주말 잘 보내시고.
      편안한 밤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