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동체

(2)
'무주 안성터미널' 문화공간으로 변신 [안성 문화터미널]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물자가 분주히 오가던 시골 버스터미널의 모습은 이제 찾아보기 힘들다. 버스를 이용하는 승객은 대부분 나이 지긋한 어르신이 전부. 북적거리던 모습은 사라졌지만 오랜만의 장터나드리에서 만난 이웃들의 사랑방 정도 역할만 하고 있을 뿐이다. 무주 안성터미널도 마찬가지. 겨우 네댓 명 승객이 전부인 버스는 언제나 한산하다. 안성터미널이 문화공간으로 변신했다. 지역의 첫 관문인 터미널을 문화공간으로 만들어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관광 활성화 기반으로 삼는다는 취지에서 조성한 것으로, 전북도내 소재 여객자동차 터미널 34곳 중 공모를 통해 대상지 2곳을 선정했다. 무주군 안성 시외버스터미널은 사업 의지와 아트공간으로서의 잠재성 면에서 인정을 받았다. 안성 시외버스터미널 ..
무주군 마을이야기, 마을로 가는 축제 지난해 무주에서는 19개 마을이 참여하는 사계절 ‘마을로 가는 축제’가 열렸습니다. 시작은 민관, 그리고 전문가가 참여했고, 서로 머리를 맞대고 마을 특성에 맞는 프로그램을 개발하였습니다. 행사는 마을 주민들 주관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미숙한 면이 없지 않았지만, 주민들은 내 집을 찾아 온 손님을 대하듯 도시민들에게 마을을 소개하고 마을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 판매와 마을별 특성에 맞는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마치 외갓집에 온 듯 참가자들은 시골정취를 즐기며 체험과 휴식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눌산은 여름축제부터 겨울축제까지 진행과정을 취재하였습니다. 그리고 축제에 참가한 19개 마을과 축제이야기를 엮은 책이 발행되었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우리나라 농산어촌 마을에는 숙박과 식사가 가능한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