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천동33경

(2)
제3회 설천 뒷작금 벚꽃축제, 무주구천동 벚꽃길 무주의 봄은 남쪽에 비해 많이 늦습니다. 봄꽃의 개화시기만 봐도 1주일에서 2주일 이상 늦게 핍니다. 전국적으로 벚꽃축제가 다 끝났지만 무주 설천면에서는 지난 4월 12일부터 14일까지 느지막이 열렸습니다. '제3회 설천 뒷작금 벚꽃축제'를 찾은 여행자들은 설천면 외식업 협의회에서 준비한 먹거리와 함께 벚꽃길을 걸으며 한나절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오래전부터 무주의 벚꽃 명소로 소문난 구천동 벚꽃길도 같은 시기 만개했습니다. 구천동 벚꽃길은 무주구천동 33경 중 제1경인 나제통문에서 2경 은구암까지 2.2km 구간입니다.
신라와 백제의 국경 라제통문에서 무주구천동 '벚꽃길' 옛말에 "윤중로에 벚꽃이 다 떨어져야 마이산 벚꽃이 핀다"는 말이 있습니다. 진안과 인접한 무주 역시 비슷합니다. 산악지역이다 보니 기온차가 커 벚꽃의 개화가 많이 늦습니다. 무주에서 벚꽃명소로 알려진 구천동을 어제 다녀왔습니다. 가장 보기 좋을때더군요. 차량통행도 뜸하고 여행자도 없는 한적한 곳입니다. 무주구천동 제33경 중 제1경인 라제통문에서 제2경인 은구암 입구 구산마을까지 약 3km 구간입니다. 많이 본 사진이죠? 신라와 백제의 국경이었다는 라제통문입니다. 제가 서 있는 쪽이 백제, 다리 건너 굴 너머가 신라 땅이었다는 얘기죠. 무주를 찾는 여행자들 대부분은 이 라제통문을 들러 갑니다. 하지만 통문을 왔다갔다 하는 정도로 마무리하죠. 팁하나 알려드리겠습니다. 저 굴 위로 올라 갈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