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 이야기

신라와 백제의 국경 라제통문에서 무주구천동 '벚꽃길'










옛말에 "윤중로에 벚꽃이 다 떨어져야 마이산 벚꽃이 핀다"는 말이 있습니다.
진안과 인접한 무주 역시 비슷합니다.
산악지역이다 보니 기온차가 커 벚꽃의 개화가 많이 늦습니다.
무주에서 벚꽃명소로 알려진 구천동을 어제 다녀왔습니다.
가장 보기 좋을때더군요.
차량통행도 뜸하고 여행자도 없는 한적한 곳입니다.

무주구천동 제33경 중 제1경인 라제통문에서 제2경인 은구암 입구 구산마을까지 약 3km 구간입니다.


많이 본 사진이죠?
신라와 백제의 국경이었다는 라제통문입니다.
제가 서 있는 쪽이 백제, 다리 건너 굴 너머가 신라 땅이었다는 얘기죠.
무주를 찾는 여행자들 대부분은 이 라제통문을 들러 갑니다.
하지만 통문을 왔다갔다 하는 정도로 마무리하죠.
팁하나 알려드리겠습니다.
저 굴 위로 올라 갈 수 있습니다.
채 5분도 안걸리고요, 전망이 아주 괜찮습니다.





터널 안에서 본 신라 땅입니다.
지금은 같은 무주군에 속하지만, 재밋는 것은 이 라제통문을 기준으로 사투리가 다릅니다.
경상도 억양이 섞인 무주 사투리죠.
믿거나 말거나지만 확인해보시죠.^^





반대편 백제 땅입니다.
휴게소와 주차장이 있고, 구천동 계곡이 흐릅니다.
월요일이라 국경 경계를 하는 백제 병사가 안보입니다.^^
무주는 매주 월요일 대부분의 관광지가 쉬는 날입니다.





자, 이제 본격적인 벚꽃놀이 하러 가시죠~
라제통문에서 무주리조트 방향으로 접어들면 곧바로 벚꽃터널을 만납니다.
여핵생 둘이 집에 가는 길입니다.
걸어가는 모습을 사진 찍겠다고 말했더니 수줍은 표정으로 응해준 착한 학생들입니다.





이 길의 백미는 옛 관리사무소 주차장에서 부터입니다.
많지는 않지만 이따금 차가 통행하는 길이라 꼭 이 주차장에 차를 세우는게 좋습니다.





저 양반은 우리집 장투(장기투숙) 손님입니다.
알아서 척척 모델이 되어주는 착한 분입니다.^^





바람에 꽃잎이 흩날립니다.
한가로운 그림이죠?
무주스러운 풍경이기도 합니다.





무주에서 봄이 가장 늦게 온다는 구천동 계곡에도 봄빛이 완연합니다.





전체구간은 약 3km지만 주차장에서 구산마을 입구까지 약 1km 구간은 걸을 만 합니다.





저 여린 새순에서도 꽃이 핍니다.
유심히 보면 뭐든 새롭습니다.

[TIP] 라제통문 무주리조트 방향 3km 구간입니다.
라제통문 주차장에 가시면 관광안내소가 있고, 문화관광해설사가 상주하고 있습니다. 뭐든 물어보시면 아주 친절하게 안내해 드릴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