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고구마3

눈 대신 비 이 계절에 내리는 비는 반갑지가 않다. 눈이 내려야 할 날씨에 내리는 비가 그렇다. 불과 20분 거리에 있는 덕유산에는 눈이 15cm나 내렸단다.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사진기가 병원에 가고 없다. 지난밤부터 비가 내렸다. 잠시 그쳤다, 계속 내린다. 간간히 바람도 분다. 당산나무 이파리도 얼마 남지 않았다. 적상산이 보이지 않는다. 아마도, 저 구름이 걷히고나면 하얀 눈이 쌓여 있지 않을까... 비오는 날에는, 벽난로에 군고구마 최고다. 이제야 방안에 온기가 돈다. 낮잠을 자야겠다. 소복히 쌓인 눈을 상상하면서. 2011. 11. 23.
벽난로 따뜻하다. 그런데 고구마가 없다.^^ 2011. 10. 31.
군고구마 드실래요? 화이트크리스마스랍니다. 내일 밤부터 25일까지 무주에 눈이 내린다네요. 좋습니다. 아주 좋습니다. 눈 치울 일이 걱정이지만, 그래도 좋습니다. 오늘이 보름인가 했습니다. 적상산에서 솟아 오르는 달이 얼마나 큰지 말입니다. 열여드레 달이군요. 내일 아침부터 강추위가 다시 시작된다지요? 무주 기온을 보니 영하 10도입니다. 산중 날씨로는 별거 아니지요. 간간히 찾아오는 동장군을 환영합니다! 겨울은 겨울다와야 하니까요. 무주총각이 출출한가 봅니다. 드라마보면서 군고구마 구워 먹고 있습니다.^^ 2010. 12.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