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낭화 꽃말3

돌담 아래 꼭꼭 숨은, 금낭화 이른 봄 피는 야생화 중 에 금낭화만큼 화려한 꽃이 또 있을까. 금낭화는 대단히 화려한 꽃이다. 마치 세뱃돈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를 닮았다. 꽃이 줄기에 치렁치렁하게 달라붙어 있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이면 이 화려한 줄기는 춤을 춘다. 야생화는 찬찬히 바라볼수록 매력이 있다. 금낭화(錦囊花)는 양귀비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세뱃돈을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 모양과 비슷하고, 금낭화의 꽃 속에 황금빛 꽃가루가 들어 있어 금주머니꽃이라는 뜻인 금낭화라고 했단다. 며느리 바람날까봐 울 밖에 심는다는 접시꽃처럼 이 금낭화도 대부분 집 밖에 심어진 것을 볼 수 있다. 아마도 같은 의미가 아닐까 생각된다. 그 의미야 어떻든 이렇게 울 밖에 심어 아름다움을 함께 나누고자 했던 우리 어머니들의 고운 심성을 느낄 수 .. 2016. 4. 5.
금낭화 꽃말은? 비단주머니꽃, 금낭화(錦囊花) 금낭화의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라고 한다. 심성 고운 며느리가 떠오르는 꽃말이다. 금낭화는 이름 만큼이나 무척 화려한 꽃이다. 북극 어느 나라에서는 이 금낭화를 보고 '장군의 하트'라고 한단다. 대단한 표현이다. 그래도 우리꽃에는 우리 이름이 어울린다. 금낭화 어린 순은 나물로도 먹는다. 그래서 며눌취(며느리취)라고도 부른다. 금낭화는 대단히 화려한 꽃이다. 세뱃돈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를 닮은 꽃이 줄기에 치렁치렁하게 달라 붙어 있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이면 저 여린 줄기는 춤을 춘다. 야생화는 찬찬히 바라 볼수록 매력이 있다. 꽃의 모양과 꽃이름을 생각하면서 말이다. 며느리 바람날까봐 울 밖에 심는다는 접시꽃 처럼 이 금낭화도 대부분 집 밖에 심어진 것을 볼 수.. 2013. 5. 7.
금낭화(錦囊花) 금낭화(錦囊花)는 양귀비과의 여러해살이 풀로 세뱃돈을 받아 넣던 비단 복주머니 모양과 비슷하고, 꽃 속에 황금빛 꽃가루가 들어 있어 금주머니라는 뜻을 갖고 있다. 또 그 생김새나 사연때문에 부르는 이름도 참 많다. 모란처럼 꽃이 아름다워서 등모란 또는 덩굴모란이라 부르기도 하며, 꽃의 생김새가 옛 여인들이 치마 속에 넣고 다니던 주머니와 비슷하여 며느리주머니, 며늘치, 며늘취, 며눌취라고 부르기도 한다. 북극 어느 나라에서는 이 금낭화를 보고 '장군의 하트'라고 한단다. 대단한 표현이 아닐 수 없다. 그래도 우리꽃에는 우리 이름이 어울린다. 어린 순은 나물로도 먹는다. 그래서 며눌취(며느리취)라고도 한다. 꽃말은 '당신을 따르겠습니다.'. 안국사 경내에서 만났다. 우리나라에는 산과 들에 자라는 먹을 수 .. 2012. 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