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꿩의바람꽃20

적상산 야생화, '천상의 화원'이 따로 없네 산나물 뜯으러 갔다 만난 '천상의 화원', 적상산 야생화 군락 이팝나물이 맛있다는 얘기는 지난겨울부터 들어온 터라 오매불망 때만 기다렸습니다. 식물도감을 보고 인터넷을 찾아봐도 사진만으로는 뭐가 뭔지 알수가 없습니다. 모르니 혼자 갈 수도 없고, 마침 뒷집 식당 아저씨가 지금이 제철인 이팝나물 뜯으러 가신다기에 따라 붙었습니다. 이팝나물은 알고 보니 풀솜대라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 풀이었습니다. 여름에 흰꽃이 피는 풀솜대 새순을 흐르는 물에 깨끗히 씻어 된장과 함께 넣고 끓이면 시원하고 칼칼한 맛이 기가막하다고 합니다. 생채나 묵나물로도 먹을 수 있는 풀솜대는 춘궁기 구황식물로 민중을 구제하는 보살같은 풀이라 하여 지장보살이라고도 합니다. 이 외에도 솜대, 솜죽대, 솜때, 왕솜대, 큰솜죽대, 품솜대지장보살.. 2009. 4. 23.
무주 적상산에서 만난 봄꽃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산색에 봄은 무르익어 갑니다. 봄 산은 겉과 속이 다릅니다. 화려한 산색에 비해 속은 매마른 낙엽더미 만이 가득하니까요. 산벚꽃, 복사꽃, 조팝나무 꽃이 흐드러지게 핀 산 속으로 들어가면 키작은 풀꽃이 지천으로 널려 있습니다. 고개 숙여. 봐달라고 아우성치는 여린 천사들입니다. 현호색. 촉촉한 계곡 주변이나 능선 주변에 많이 피는 꽃입니다. 흔해서, 너무 흔해서 천대 받는 안타까운 녀석이지요. 꿩의 바람꽃. 수많은 바람꽃 중에 꽃이 가장 크고 화려합니다. 역시 습한 계곡 주변에서 볼 수 있습니다. 괭이밥. 끝내 고개를 돌리지 않더군요. 부끄러운지.... 별꽃 산괴불주머니 별꽃. 나도바람꽃 2009. 4.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