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동

(2)
'남의 말을 좋게합시다.' <낙동-선산 해평>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경상북도 상주시 낙동면 낙동리. 낙동강의 강이름이 가락국의 동쪽(지금의 상주)을 흐르는 강이란데서 유래했으니 낙동리는 낙동강의 중심이되는 곳이다.남해바다에서 소금배가 강을 거슬러 올라오던 시절,낙동은 그야말로 잘(?)나가던 동네였다.강바닥에 모래가 쌓여 배 밑부분이 닿기 때문에배에 줄을 달아 사람의 손으로 배를 끌어 올렸다.멀리는 안동까지 이 소금배가 다녔다고 한다.구미에 공단이 생기고 전국 각지에서 사람들이 몰리던 시절,낙동은 향락의 도시였다.민물 고기 요리집과 여관, 나이트클럽 등이 즐비했고,밤이면 불야성을 이루었다고. 하지만 지금의 낙동은 폐허의 도시를 연상케 한다. 즐비하던 강변 모텔이며 음식점들은 대부분 폐업하거나 그 명맥만을..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강창나루-낙동> 52일(2005/10/2-11/22)간의 낙동강 도보여행 기록입니다. 깔끔하게 한바탕 비가 내렸다.그새, 이파리는 촉촉한 물기를 머금고,나그네를 기다린다.걷는 여행을 하면서, 비는 반갑지 않다.사진도 찍어야 하고, 여유도 부려야 하다 보니비는 방해꾼인 것이다.하지만 이런 잠시 반짝 내리는 비는 묵은 때가 씻기 듯 속이 후련함을 느끼게 한다. 강창교.장마가 지면 물에 잠기는 잠수교다.나룻배가 오가던 시절의 강창나루는 성시를 이루었다.자동차로 눈깜짝할 사이에 지나는 지금보다,불편함은 있어도 나룻배로 오가던 시절이더 좋았다고 사람들은 말한다.그건 사람이 늘 우선이었던 세상의 얘기다. 아침은 늘 안개로 시작한다.부끄러워 옷자락을 여미 듯 슬그머니 자신을 감추는 모습이 더 아름답다.바람이, 물결이 만들어 낸 모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