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엽송4

길 위에서 만난 가을 가을이 깊었다. 무서리에 여름내 그 기세등등하던 풀이 죽고, 칡넝쿨이 누렇게 타 들어간다. 붉은 단풍잎은 한순간이 마른 낙엽이 되어 날린다. 이제, 먼 산 골짜기 이깔나무 차례다. 산자락 한구석을 노랗게 물들이기 시작했다. 화려한 날 보내고, 겨울을 기다린다. 2017. 11. 8.
낙엽이 지는 소나무, 낙엽송(落葉松) 낙엽송은 글자 그대로 낙엽이 지는 소나무라는 뜻입니다. 보통의 침엽수들과는 달리 낙엽송은 가을에 낙엽이 지고 봄에 새순이 돋나 납니다. 주로 강원도지방에서 많이 볼 수 있지만, 요즘은 전국 어디에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우리나라 대표수종이 되었습니다. '산상의 화원'이라 소문난 야생화 천국 만항재와 태백산, 검룡소 일원에서 담았습니다. 바로 이런 모습이죠. 하늘을 향해 곳추 선 질서정연한 모습을 한 낙엽송숲의 증명사진입니다. 요즘은 숲가꾸기가 잘 되 있어 왠지 모를 어색함이 묻어 납니다. 곱게 빗질한 이런 모습 말입니다. 그래도 좋습니다. 숲은 언제나 절제와 겸손을 가르쳐주니까요. 만항재 잿마루 오르는 길입니다. 정상부근은 대부분 낙엽송입니다. 이른봄 풍경이 묻어나지만 5월 상순의 풍경입니다. 명색이 .. 2012. 5. 25.
겨울 숲의 주인, 낙엽송 속살을 드러낸 겨울 숲에서 단연 돋보이는 것은 낙엽송이라 불리는 '일본잎갈나무'입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식재되어 있는 나무 중 하나로 가을이면 황금빛으로 물이드는 낙엽성 침엽교목입니다. 이파리를 모두 떨군 겨울 숲에서 황금빛으로 물든 낙엽송 숲은 한 폭의 그림입니다. 강원도에 살면서 저 낙엽송 숲을 많이 봤습니다. 다른 나무들에 비해 빨리자라는 속성수로 화전민들이 떠난 산중에 많이 심었다고 합니다. 일종의 땜질인 셈이지요. 덕분에 우리나라 숲은 단시간에 우거졌습니다. 지금은 저 낙엽송도 천대를 받는다고 합니다. 돈이 되는 나무로 바꾸는 것이지요. 낙엽송 숲이 있는 곳은 분명 사람이 살았던 곳입니다. 밭이 있었던 자리라는 얘기입니다. 추위에 얼어붙은 산국이 애처러워 보입니다. 숲에서 겨울을 나기에는.. 2009. 12. 4.
겨울 산에서 만난 노루발풀 그동안 겨울답지 않게 따뜻하게 지냈던 것은 벽난로 덕분입니다. 겨울이 오기 전 부지런히 나무를 해서 넉넉히 장작을 쌓아 두었기 때문이죠. 그런데 그 많던 장작이 달랑달랑합니다. 잔뜩 쌓여져 있을때만 해도 아끼지 않던 장작을 요즘들어서는 펜션에 오신 손님들이 모닥불 피워달라고 할까바 마음이 조마조마합니다.^^ 하지만 야외 바베큐를 하거나, 필요한 경우 모닥불은 계~속 피웠습니다. 산중의 겨울은 길기 때문에, 앞으로도 쭈~욱 모닥불을 피우기 위해, 산으로 갑니다. 나무하러 갈려고 만 하면 날씨가 춥거나 눈이 왔기 때문에 사실은 게으름을 피웠던 것은 아닙니다. 때를 기다렸을 뿐이죠.^^ 오랜만에 산으로 갑니다. 제 전용 나무터가 있습니다. 4륜 구동으로 만 갈 수 있는 적상산 향로봉 아래죠. 다른 마을 분들은.. 2009. 1. 20.